김동철 "UAE 논란, 근본적 책임 문재인 정부에 있어"

"UAE 왕세자 대로… 정부 해명 듣고 국정조사 여부 판단할 것"

이유림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1.10 11:44:57

▲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 ⓒ뉴데일리 DB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가 아랍에미리트(UAE) 특사 파견 의혹에 대해 "사태의 발단은 이명박 정부가 초래했지만, 양국 관계가 극도로 악화된 근본 책임은 문재인 정부에 있다"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1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재인 정부는 사실의 전모를 국회와 국민에게 알리지 않은 채 무조건 자신들을 믿으라며 함구로 일관했다"며 "문재인 정부가 문제를 수습하고 풀어가는 방식은 매우 잘못됐다"고 꼬집었다.

그는 "UAE 왕세자가 대로(大怒)하고 양국 국교가 단절 직전까지 갔다는 분석이 나왔다"며 "해결 기미가 보인다고 해서 이 문제를 결코 덮을 수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임종석 비서실장의 UAE 특사 파견을 두고 일각에선 문재인 정부가 이명박 정부의 원전 수주와 관련해 터무니없는 이야기를 퍼트려 UAE가 국교 단절을 거론하며 반발하자 이를 무마하기 위해 달려갔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김 원내대표는 "권력은 남용되기 마련이고 절대 권력은 부패하기 마련이기 때문에 국회가 있고 야당이 있는 것"이라며 "정부의 해명을 들은 다음 국회 운영위원회 개최 여부를 판단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그다음 국정조사가 필요한지 판단하겠다"고 덧붙였다.

김 원내대표는 한일 위안부 합의 후속 대책에 대해서도 "말장난에 불과한 발표문이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이 위안부 피해 할머니를 초청해 사진을 찍고 식사를 한 것을 두고 "결국 문재인 대통령이 약속을 지키지 못한 데 대한 보여주기식 위장 행사였다"며 "과거 정부에게만 탓을 돌리거나 장관을 앞세워 얼렁뚱땅 넘기는 것이 신뢰의 재건이냐"고 반문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