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대북 철강수출 전면금지·석유제품도 공급 축소”

中상무부·해관총서 5일 발표…지난 2일 “대북제재 충실히 이행”

전경웅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1.06 15:54:38
▲ 중국 정부가 6일부터 대북 철강제품 수출금지와 함께 석유제품 수출을 대폭 줄인다고 밝혔다. 사진은 2016년 5월 18일 신의주의 한 석유제품 창고를 무장한 북한군이 지키는 모습.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국이 6일부터 대북 철강수출을 전면금지하고, 석유제품 수출도 90% 줄일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의 소리(VOA)’ 방송은 “中상무부는 5일 발표한 ‘2018년 제4호 문건’을 통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 2397호 집행을 위해 대북 수출입 관련 일부 상품에 대한 조치를 시행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고 지난 5일 보도했다.


‘미국의 소리’ 방송은 “중국의 이 같은 결정은 한국과 북한이 오는 9일 대화에 나서겠다고 밝힌 뒤에 알려졌다”면서 “북한의 가장 큰 교역국인 중국은 2017년 11월 북한에 석유 제품을 전혀 수출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고 덧붙였다.


중국 정부의 이 같은 조치는 지난 2일 英‘로이터 통신’을 통해 예고된 바 있다. 당시 中상무부는 英‘로이터 통신’에 “중국은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를 엄격하게 이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中상무부는 당시 “중국은 유엔 안보리가 최근 채택한 대북제재 결의 2397호에 따라 2018년 1월 1일부터 북한에 대한 석유제품 수출을 연간 50만 배럴 이하로 제한할 것”이라면서 “중국은 중국 법률에 따라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를 완전하고, 정확하게, 엄격히 이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이 말한 석유제품 수출 연간 상한선 50만 배럴은 북한의 석유제품 수입량이 90% 가량 줄어든다는 의미다.


당시 英‘로이터 통신’의 보도를 통해 중국의 대북 원유 공급과 석유제품 수출이 크게 줄어들 것이라는 예상은 나왔지만 대북철강수출을 전면 금지한 것은 의외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일각에서는 중국 정부의 이번 조치를 두고 한미연합훈련 연기와 남북 고위급 회담이 성사된 데 대한 ‘반대급부’ 성격인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