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추미애, 개헌 말바꾸기…여의도 출장소 구태 답습"

秋 "촛불민심 승인된 대통령이 헌법 발안해야" 발언에… 安 "지지율 높다고 민주성 담보하나"

이유림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1.05 11:38:11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뉴데일리 공준표 기자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개헌 주도권을 청와대에 넘기려 하는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를 겨냥해 말 바꾸기를 그만하라고 비판했다.

안 대표는 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추미애 대표가 언론 인터뷰에서 '개헌 협상 난항 땐 대통령이 나서야 한다'고 대통령 개헌 발의 가능성을 공식 언급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안 대표는 "(박근혜 정부 당시) 추미애 대표는 국회와 여야가 개헌의 장이 되어야 하고, 대통령과 청와대는 개헌 논의에서 빠져야 한다고 말했다"며 "이제 여당이 되자 완전히 말을 바꾸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이 야당 시절 과거 여당을 향해 '여의도 출장소'라고 비판했던 구태를 그대로 답습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모 언론사와의 인터뷰에서 "여야가 개헌안 마련에 난항을 겪게 되면 대통령이 발의하는 게 당연하다"며 "촛불민심에 의해 승인된 대통령이 주권재민의 헌법을 발안하는 게 맞다"고 언급했다.

안 대표는 "지난 연말 여야가 정개특위에 합의한 직후 대통령 개헌을 운운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며 "결국 청와대 주도의 개헌을 만들려는 정략적 속내를 드러낸 것에 불과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통령에 대한 높은 지지율이 곧 민주성을 담보하는 건 아니"라며 "헌법이 정한 대의기관에서 국민의 의사와 시대정신을 반영하는 국회 주도 개헌을 이뤄내야 한다"고 거듭 밝혔다.

아울러 "민주당은 국회 주도의 개헌 원칙 천명하고, 여야가 합의해 보장하는 정개특위를 통해 개헌안을 도출해야 한다"며 "국정운영 공동 책임 있는 여당이 보다 강한 책임감을 갖고 한국당을 적극적으로 설득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