安 "비례대표 출당 안돼"…파투난 합의 이혼

통합반대파 격앙… 박주현·최경환 "내로남불의 전형 아니냐"

정도원 이유림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1.05 17:45:21

▲ 국민의당지키기운동본부 대변인을 맡은 최경환·장정숙 의원이 5일 오전 의원회관에서 운동본부 전체회의를 연 직후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안철수 대표의 비례대표 의원 출당 불가 선언을 성토하고 있다. ⓒ뉴데일리 이종현 기자

상대파 비례대표를 출당해 의원직을 유지해주면서 분당(分黨)하는 이른바 '합의이혼'이 무산되면서, 신당 창당의 배수진을 친 통합반대파가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박주현 최고위원은 5일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당지키기운동본부 전체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안철수 대표가 '비례대표를 출당하는 것은 국민의당의 표를 준 유권자의 의사에 반하는 것이기 때문에 가능하지 않다'고 말했다"며 "그런 논리라면 새누리당에 표를 준 유권자의 뜻에 어긋나는 바른정당과 합당하겠다는 안철수 대표의 뜻도 무망(無望)한 것"이라고 반발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이날 〈경향신문〉에 보도된 인터뷰에서 "비례대표는 국민의당을 보고 국민들이 표를 줘서 당선된 것"이라며 "(의원직은) 개인의 것이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통합찬성파와 반대파가 결별하는 과정에서, 상대 측에 속한 비례대표 의원을 출당(黜黨)해 의원직을 유지시켜주는 이른바 '합의이혼'에 응할 생각이 없다고 천명한 셈이다.

이렇게 되면 모두발언의 당사자인 박주현 최고위원을 비롯해 운동본부 대변인을 맡은 장정숙 의원, 그리고 이상돈 의원이 의원 신분으로 신당에 가담하는 게 불가능하다. 신당 참여 여부를 신중히 고민하는 것으로 알려진 박선숙 의원 등의 추가 합류도 어렵다.

신당 창당까지 각오한 운동본부의 입장에서는 원내교섭단체 구성이 결정적으로 곤란해지기 때문에, 안철수 대표의 합의이혼 불가 선언에 대해서는 날선 반응이 나왔다.

통합반대파는 과거 안철수 대표가 자신을 지지하는 전현숙 경남도의원(비례대표)이 도의원직을 유지한 채 국민의당에 입당할 수 있도록 더불어민주당에 제명을 요청했던 전례가 있다는 점을 들어, 안철수 대표를 '내로남불(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이라고 비판했다.

박주현 최고위원은 "전현숙 도의원이 민주당 소속 비례대표 도의원이었는데, 안철수 대표가 '민주당에서 제명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이상돈 의원에게 부탁해, 이상돈 의원이 민주당 김종인 대표와 김경수 경남도당위원장에게 다시 부탁해 협력을 받아 제명을 받은 사실이 있다"며 "그것이 정도(正道)"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모두발언을 하던 중 감정이 격앙돼 채 말을 제대로 끝맺지 못할 정도였던 박주현 최고위원은 이후 회의장 밖에서 취재진과 만나 "너무 내로남불 아니냐"며 "장병완 의원도 '안철수 대표는 자기자신은 뭔가 차원이 다른 인간인 것처럼 스스로를 생각하는 것 같다'고 혀를 차더라"고 전했다.

비례대표를 출당해주지 않으면 당적만 남긴 채 실제 정치활동은 신당에서 하는 '딴살림'이나, 의원총회를 소집해 제명을 시도하는 등 파열음을 내는 방식이 불가피하다. 국민의당 통합찬성파와 반대파의 결별이 서로 머리끄덩이를 잡는 볼썽사나운 모양새가 될 가능성이 높아졌다는 우려다.

운동본부 최경환 대변인은 이날 회의가 끝난 뒤, 취재진과 만나 "비례대표 문제는 박주현 최고위원이 잘 말했다"며 "경남도 비례대표 전현숙 도의원을 안철수 대표 자신이 (출당 요청을) 할 때는 괜찮고, 자신이 (출당을 해줘야 할) 당사자가 되니 발을 빼는 것은 내로남불의 전형"이라고 비판을 이어갔다.

그러면서 "세상은 어떻게 될지 모른다"며 "그쪽(통합찬성파)에서 (당을) 나가겠다고 하면 우리는 출당시켜줄텐데, 그런 상황이 올 수도 있다"고 압박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