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이몽' 국민-바른, 햇볕정책 놓고 또 '엇박자'

정강·정책 문건서 국민의당은 6.15 선언 '이어받아', 바른정당은 6.15 선언 '존중하면서'로 기재

이유림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1.05 08:01:19

국민의당·바른정당 통합파는 햇볕정책에 대한 양당의 엇박자가 커지자 서둘러 수습에 나섰다.

통합추진협의체는 양당의 정강·정책을 들어 공통점을 부각했지만, 향후 통합 과정에서 안보관의 차이가 걸림돌이 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국민의당·바른정당 통합추진협의체는 4일 국회에서 비공개 회동을 갖고 "양당의 정강·정책에 햇볕정책 기조가 들어가 있다"며 "문제될 게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날 회동에는 국민의당 이언주·이태규 의원과 바른정당 오신환 원내대표, 정운천 최고위원이 참석했다.

국민의당 이언주 의원은 회동이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정강·정책을 비교한 문건을 보이며 "국민의당 강령에는 '6·15와 10·4 선언을 이어받아'라고 되어 있고, 바른정당 강령에는 '6.15 남북공동선언과 10·4 공동성명을 존중하면서'라고 되어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당 강령에는 이런 식으로 넣는 데, 바른정당에도 같은 기조가 들어가 있지 않느냐"고 말했다.

이 의원은 햇볕정책과 관련해서는 "지금도 강령에는 햇볕정책이란 말이 안 들어가 있다"며 "햇볕정책이란 용어는 법적·정책적 용어가 아니라 정치적으로 네이밍을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바른정당 오신환 원내대표도 기자들과 만나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정강·정책을 일부러 바꿔서 줬는데 (알아채지 못했다)"며 "그런 (미세한) 차이로 논쟁을 벌이는 것은 무의미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바른정당의 강령에 나와있는 대로 존중하면서 계승 발전하는 게 후세가 할 일"이라며 "과거에 자꾸 집착해서 되니 안 되니 하는 게 모순이라고 본다"고 했다.

앞서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국민-바른 양당의 강령(정강·정책) 통합을 위한 토론회'를 열고 두 당의 정강·정책 공통점과 차이점을 비교·분석하는 자리에서 햇볕정책을 놓고 입장차를 보였다.

바른정책연구소 최홍재 부소장은 세미나에 앞서 배포한 자료집을 통해 "(햇볕정책) 정신은 평가하되 현실 정책으로 가능하지는 재검토가 필요하다"고 평가했다. 최 부소장은 "선한 의도로 추진했다고 보지만, 김정은·김정일에게 배신당했다"며 "굳이 생각하면 과(過)"라고 했다.

이에 국민의당 의원들은 반발했다.

이동섭 의원은 "김대중 전 대통령이 없으면 호남이 없다"며 "햇볕정책을 건드리면 수도권도 전멸한다"고 지적했다. 또 "(6.15 공동선언이) 정강정책에서 이게 빠지게 되면 상당히 어려움이 있다"고 했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햇볕정책을 두고 설전을 벌이자 통합 반대파인 조배숙 의원은 "아연실색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조 의원은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햇볕정책의 공과를 논할 자격이 있는 분인지 국민께서 냉정히 평가하시리라 믿는다"며 "햇볕정책마저 폄훼하며 바른정당과 꼼수통합의 억지를 부리는 모습은 안타까움을 넘어 연민의 정마저 든다"고 일갈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