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통추협 2월까지 통합… 반대파 "전준위 참여 요구"

최경환 의원 "국면이 전환되는 것 같다"… 통합은 점점 더 가까이

이유림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1.03 15:57:24

▲ 국민의당-바른정당 통합추진협의체가 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가운데 국민의당 이태규, 이언주 의원, 바른정당 정운천 최고위원, 오신환 원내대표가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뉴데일리 이종현 기자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통합이 사실상 전당대회만 남겨둔 가운데 국민의당 통합찬성파와 통합반대파가 전당대회 개최 여부에 모든 관심을 집중하는 모습이다.

국민의당 통합찬성파는 통합추진협의체를 공식 출범하고 전당대회 개최 일정을 가늠했다. 통합반대파는 전당대회 준비위원회 참여를 공식 요구했다. 

국민의당 통합추진협의체는 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첫 회의를 열고 "당원과 국민의 열망을 조속히 실현하기 위하여 2월 내에 통합신당 창당을 완료하겠다"고 밝혔다.

협의체는 ▲합리적 개혁세력의 통합 도모 ▲제3세력 규합하는 대통합 추진 ▲2월 내 통합신당 창당 완료 ▲공동의 실무지원팀 설치 등에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이날 회의에는 국민의당 이언주, 이태규 의원과 바른정당 오신환 원내대표, 정운천 최고위원이 참석했다. 

국민의당 이태규 의원은 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국민의당 잔류를 원하는 의원들은 어떻게 되느냐는 질문에 "당 자체가 남아있을 수 없다"며 "합류하지 않으면 무소속으로 남는 것"이라고 답했다.

이처럼 통합 찬성파가 바른정당과의 합당 절차를 하나씩 밟아나가면서, 통합 반대파도 대응책 마련에 서두르는 것으로 전해졌다.

통합반대파 측은 전당대회준비위원회 참여를 공식 요구했다. 아울러 이번주 내 의원총회도 긴급 소집해 상황이 어떻게 돌아가고 있는지 확인할 예정이다.

특히 통합반대파가 전당대회준비위원회 참여 의사를 밝혔다는 점에서, 이번에는 거부가 아닌 전당대회 참여를 통해 통합을 저지하려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국민의당 통합 반대파는 전당원투표 거부 운동을 했지만, 예상보다 높은 투표율과 함께 찬성으로 의결이 되면서 투표 거부가 전략적 실패가 아니었느냐는 평가도 나왔다.

이에 통합반대파는 지난 전당원투표 때처럼 거부만 하다가는 자칫 전당대회에서까지 밀릴 수 있다는 판단이 선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당지키기운동본부 최경환 의원은 앞서 2일 "국면이 전환되는 것 같다"며 "비장한 각오와 준비, 대응을 해야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당대회준비위원회 구성을 한다는데, 반대파 목소리가 보장되고 전당대회가 성립해야 한다"고 밝혔다.

최경환 의원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공식적으로 밝히진 않았지만, 일단 요구는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당원투표 당시) 선관위 구성이 100프로 찬성파였는데, 그렇게 해서 공정한 선거 관리가 되겠느냐"며 "전준위를 구성할 생각이면 40프로의 지분을 달라고 했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통합 찬성파인 당 관계자는 "전당대회에 참여한다는 방침을 밝힌 뒤 전당대회준비위원회를 같이 하자고 해야 논리적으로 맞지 않겠느냐"고 반박했다.

또 다른 관계자 역시 "투표를 거부하는 분께 선거관리위원회에 들어와달라고 할 수는 없는 상황이었다"며 "특수성이 있을 수밖에 없었을 것"이라고 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