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화물선 10척 블랙리스트 올리자” 中 “잠깐만!”

AFP “中, 美정부 요청 거절” NK뉴스 “검토할 시간 달라고 한 것”

전경웅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12.22 15:16:51

▲ 유엔 안보리 회의에 참석한 中대사. ⓒ美워싱턴 익재마이너의 대북제재 관련보도 화면캡쳐.


미국 정부가 새 대북제재와 관련해 “북한 화물선을 블랙리스트에 올려 달라”고 요청했다고 ‘미국의 소리(VOA)’ 방송이 지난 19일(현지시간) 보도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북한전문매체 ‘NK뉴스’는 “중국 정부가 미국의 요청에 시간을 더 달라고 답한 것”이라고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의 소리’ 방송에 따르면, 美정부는 지난 21일(현지시간) 북한 화물선 10척을 새 대북제재 결의안의 블랙리스트에 올리자고 요청했다고 한다.

美정부가 블랙리스트 대상으로 지정한 북한 선박은 홍콩 선적 화물선 2척, 대북제재를 피하기 위해 배에서 배로 옮기는 방식으로 석유 제품을 거래한 북한 유조선 2척, 대북제재에 따라 수출이 금지된 북한산 석탄을 운반한 화물선 등이라고 한다.

‘미국의 소리’ 방송은 “유엔 안보리는 지난 10월 석탄, 수산물, 철광석 등을 운반한 북한 화물선 4척을 블랙리스트에 올린 바 있다”면서 “유엔 안보리 15개 이사국이 美정부의 요청을 거절하지 않는다면 새 대북제재 결의안에 해당 내용이 적용되면서, 북한 선박들은 유엔 회원국의 항구에는 입항할 수 없게 된다”고 설명했다.

프랑스 AFP통신에 따르면, 美정부가 블랙리스트 등재를 요청한 북한 선박은 유조선 ‘예성강 1호’, ‘삼정 2호’, 화물선 ‘을지봉 6호’, ‘능라 2호’, 파나마 선적 ‘글로리 호프 1호’, 토고 선적 ‘위위안’ 호, 팔라우 선적 유조선 ‘빌리언스 18’ 호, 홍콩 선적 유조선 ‘라이트 하우스 윈모어’ 호, 홍콩 선적 화물선 ‘카이 샹’ 호 등이라고 한다.

프랑스 AFP통신은 외교 소식통들을 인용해 “중국이 북한 화물선 10척을 대북제재 결의안 블랙리스트에 올리자는 美정부의 요청을 거절했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해 ‘NK뉴스’는 “북한 선박들을 블랙리스트에 올려 달라는 美정부의 요청에 中정부가 시간이 더 필요하다며 결의안 검토 시한 연기를 요청했다”고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그러나 현재 외신들은 “美정부가 제출한 새 대북제재 결의안 초안을 15개 이사국들이 회람 중이며, 이르면 22일(현지시간) 표결에 붙여질 예정”이라고 전하고 있어, 中정부의 ‘추가 검토’가 이미 끝났을 가능성이 커 보인다.

유엔 안보리의 새 대북제재 결의안 표결은 한국 시간으로 23일 오전 3시부터 열릴 예정이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