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 의식했나… 방통위, 강규형 이사 청문회 닷새 연기

"연장 요청도 수용안하나?" 한국당 질타 의식한 듯 27일로 늦춰

임혜진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12.21 16:35:50
이효성 방통위원장(좌)와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우).ⓒ뉴데일리 공준표 기자

 


 

강규형 KBS 이사에 대한 방송통신위원회 청문회가 27일로 연기됐다.

방통위 한 관계자는 "20일자로 강규형 이사에게 통보가 갔으며 청문회는 27일로 확정했다"고 21일 밝혔다.

'법인카드 사용 내역'을 이유로 최근 감사원으로부터 강규형 KBS 이사에 대한 해임 권고를 건의받은 방통위는 당초 강 이사에 대한 청문회를 22일로 예정했다. 그러나 20일 자유한국당 지도부가 방송장악 항의 차원에서 방통위를 다녀간 후 상임위원들은 일정을 재조정했다.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이효성 위원장에게 "군사정권 때도 없던 이런 탄압을 할 수가 있나"고 성토했고 박대출 과방위 간사는 "강규형 이사가 5일만이라도 청문회를 연기해달라고 했는데 이조차 해주지 않고 있다"고 거세게 항의했다.

박대출 간사는 "본인의 정당한 소명 절차도 주지 않는 방통위 행위는 불법이며 월권"이라며 "적폐청산을 진행하는 검찰 수사를 두고는 시일을 정해두지 않으면서 왜 이 사안에 대해서는 '연말'이라는 시한을 정해놓느냐"고 지적했다.

이같은 항의에 여론을 의식한 듯 방통위는 기존 일정에서 정확하게 닷새를 연장해 27일로 청문회 일정을 확정했다.

청문회가 늦춰지면서 강규형 이사의 해임 안건이 올해를 넘길 수도 있다는 가능성이 제기되지만, 해임 결의안 자체가 번복될 가능성은 사실상 낮다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27일 청문회를 통해 강규형 이사의 소명 절차를 밟은 후 방통위는 이후 전체회의에서 강 이사의 해임 건의를 처리할 것으로 보인다.

11명으로 구성된 KBS 이사회는 현재 여야 5대6 구도다. 여기에서 방통위가 야권(한국당) 추천 강규형 이사를 해임할 시 해당 공석에는 여권(민주당)이 보궐 이사를 선임하게 된다. 이로써 구도가 6대5로 재편돼 여권이 주도권을 가져가면 현재 고대영 KBS 사장에 대한 해임이 가능해진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