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당무감사 후폭풍, '反洪 전선' 구축 조짐

컷오프 대상 유기준·류여해 등 '홍준표 사당화' 주장… 불복 투쟁 전개

강유화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12.19 16:01:00


▲ 자유한국당 당무감사 컷오프 대상자들이 18일 국회 정론관에서 당무감사 결과 불복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데일리 이종현 기자

자유한국당이 당무감사 결과를 공개한 가운데, 당협위원장 교체 대상자들의 반발이 거세지며 당이 균열 조짐을 보이고 있다. 

당무감사 컷오프 대상이 된 유기준 의원과 몇몇 당협위원장들은 18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당무감사 결과 불복을 선언했다. 이들은 이번 당무감사가 홍준표 대표의 사당화를 위한 절차였다고 주장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구본철(인천 계양갑), 김척수(부산 사하갑), 이건영(충남 아산을), 진동규(대전 유성갑) 당협 위원장이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유기준 의원은 "당 대표의 폭주를 견주해 온 저와 같은 인사를 희생양 삼아 마음에 안 드는 인사들을 몰아내려는 당내 정치보복이 시작됐다"며 "당력을 모아 대여투쟁이 집중해도 모자랄 시기에 사당화를 위해 내부의 정적 제거에 나서고 있다"고 밝혔다. 

유 의원은 "부산 서구동구는 탄핵의 역풍 속에서도 지난 대선에서 홍준표 대표에 대한 득표율이 부산지역에서 유일하게 1위에 올랐던 지역"이라고 호소했다. 


▲ 자유한국당 유기준 의원. ⓒ뉴데일리 이종현 기자

유 의원은 "자유한국당이 야당이 된 첫 해 국정감사 기간에 고강도 기획 당무 감사를 실시해 대여투쟁전선을 약화시켰다"며 불만을 토로했다. 

그는 이번 당무 감사를 '정치 보복'이라고 규정하고 홍 대표를 향해 "먼저 대선이 끝난 지 8개월이 되어가는 데도 당 지지율이 20%대를 넘지 못하는 데 대한 반성부터 있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저는 어떠한 역경과 고난이 닥치더라도 당의 사당화에 굴하지 않겠다"고 했다. 


▲ 자유한국당 김척수 부산 사하구갑 당협위원장. ⓒ뉴데일리 이종현 기자

이날 기자회견에 동참한 컷오프 대상자인 김척수 부산 사하구갑 당협위원장은 자유한국당을 상징하는 빨간색 넥타이를 풀며 "정당한 심사가 되기까지 매지 않겠다"고 했다. 

이들은 '재심 청구'를 통해 감사를 다시 받아보겠다는 뜻을 밝혔다. 

유기준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총점밖에 공개가 안 됐다. 세부적인 점수는 모른다"며 "재심 청구를 하겠다"고 전했다. 

이날 서청원 의원이 당협위원장으로 있는 화성시 갑을 비롯해 을·병 지역의 당협위원장들은 공동 기자회견을 열어 "당무감사 원천무효를 선언하며 끝까지 투쟁하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한마디로 이번 당무감사 결과는 홍준표 대표으 사당화와 바른정당 복당파에게 당협위원장 자리를 만들어주기 위한 후안무치한 정치보복이자 당권 장악에만 심취된 지도부가 현장의 민심을 외면한 폭거"라고 주장했다. 


▲ 자유한국당 류여해 서초갑 당협위원장. ⓒ류여해 페이스북 캡처

컷오프 대상자인 류여해(서울 서초갑) 최고위원도 자신이 홍준표 대표의 사당화에 희생됐다며, 내부 폭로전에 들어갔다. 

류여해 최고위원은 이날 연달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불만을 표시했다. 

류여해 최고위원은 "친박 몰아 내고 친홍이 들어서다"라는 글을 작성하거나, 홍준표 대표가 박근혜 전 대통령이 악수하는 사진을 게시하고는 "마초도 이런 시절이 있었어요"라고 비꼬았다. 

그는 또 홍문표 사무총장이 이날 오전 당무감사와 관련 "당 흠집내기 발언은 자제해달라"고 요청한 것에 대한 관련 기사를 첨부한 뒤 '"흠집이 아니라 공정성 훼손을 지적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