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성애·동성혼 허용 논란, 시민단체 “여가부 장관 사퇴” 촉구

동성애반대 시민단체 "출산 장려하고 정책 개발해야 할 여성가족부가 동성애 옹호"

임혜진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12.14 17:40:49

▲ 14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 앞에서 '동성애·동성혼 개헌반대 국민연합'이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성평등 정책을 시행하는 여성가족부 장관은 사퇴하라"고 규탄에 나섰다.ⓒ뉴데일리 임혜진 기자


국회 개헌특위의 '성평등' 조항 신설 움직임에 발맞춰 정부가 성평등 정책을 추진하겠다는 방침을 밝힌 가운데, 시민단체가 이를 강력 규탄하고 나섰다.

'동성애·동성혼 개헌반대 국민연합'(이하 동방연)은 14일, '제8기 여성가족부 정책자문위원회 정기회의'가 열리는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여성가족부의 동성애 합법화 정책을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동방연은 "여성가족부(이하 여가부)가 성관련 기본 정책을 수립하면서 그 기반을 양성평등이 아닌 '성평등'에 두고 있는데 이는 국민적 합의도 없을 뿐 아니라 헌법과 법률에 반하는 일"이라며, 여성가족부 장관의 사퇴를 촉구했다.

이 단체 회원들은 "출산률 급감이 가져온 인구절벽사태로  국가는 심각한 위기를 맞이하고 있는데, 건강한 가정을 만들고 여성 지원과 참여를 위한 정책을 개발해야 할 여가부가 오히려 동성애를 옹호 조장해 사회 갈등을 부추기고 있다"고 비판했다.

현행 헌법 제26조1항은 '혼인과 가족생활은 개인의 존엄과 양성의 평등을 기초로 성립되고 유지돼야 하며 국가는 이를 보장한다'고 명시하고 있다.

그러나 이를 두고 국회 개헌특위가 '양성 평등'을 '성평등'으로 개정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어 각계각층에서 논란이 일고 있다. '성평등'이라는 표현에는 동성혼과 동성애를 허용하는 의미도 포함돼 있다는 것이 반대론자들의 지적이다.

동방연은, 여성가족부가 성평등을 양성평등과 같은 개념이라고 주장하는데 대해 “여가부 장관의 배임행위”라고 일축하면서, “양성평등정책 기본계획의 바탕을 ‘성평등’이 아닌 ‘양성평등’으로 당장 수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학교 성교육 표준안 개정 등을 통해 아이들에게 성평등 교육을 의무화하려는 시도 역시 즉각 중단돼야 하며, 에이즈를 유발하는 동성애의 심각성을 국민에게 알려야한다"고 덧붙였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