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치매관리사업 10년…'사업 모델' 전국 확산

전국 치매 환자 68만명, 고령화로 10년 뒤에는 2배 늘어날 것으로 전망

임혜진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12.08 11:19:40

 


▲ 서울시 청사 전경.ⓒ뉴데일리 DB


서울시가 전국 최초로 시작한 '치매관리사업'이 시행 10년을 맞아 전국으로 확산된다.

8일 서울시에 따르면 정부가 올해 발표한 '치매 국가책임제'의 핵심인 전국 252개 치매안심센터는 서울시치매관리사업의 인프랑니 25개 자치구치매지원센터를 모델로 하고 있다. 전국 17개 광역지자체 치매센터 역시 '서울시광역치매센터'를 기반으로 한다.

현재 치매환자 수는 전국 기준 약 68만명, 서울 10만명이며 고령화 등의 이유로 10년 뒤에는 그 수가 약 두 배에 이를 전망이다.

이에 서울시는 지난 2007년부터 치매 인식개선과 예방, 조기치료, 단계별 적정관리 등을 지역사회에서 통합 제공하는 관리사업을 실시해오고 있다. 2009년에는 서울시광역치매센터와 25개 자치구 치매지원센터 인프라 구축을 완료했다.

핵심적으로 시는 지난 10년 간 치매부담을 공공에서 함께 하기 위해 ①치매예방, 인식개선 사업 ②치매 조기검진사업 ③치매예방등록관리사업 ④치매지역자원강화사업 ⑤치매정보시스템구축사업 등 5대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아울러 △천만시민 기억친구 프로젝트 △단계적 검진 프로그램 가동 △조기검진사업 △치매서비스망 구축 △서울시치매관리사업 온라인 DB 및 홈페이지 구축 등을 마련해 시행하고 있다.

2018년에는 치매 예방을 강화하고자 정상군 어르신을 위한 치매예방프로그램을 개발해 확대·보급할 계획이다. 또 치매 어르신이 친숙한 마을에서 편안하게 일상을 이어갈 수 있도록 지역사회 중심의 '우리 동네 치매안심 주치의 제도'도 시범 운영할 예정이다.

나백주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서울시 치매관리사업을 모델로 한 치매 국가책임제가 시행되는 만큼 이에 발맞춰 지역사회 치매관리사업에 더욱 힘을 쏟겠다"며 "앞으로 시는 치매예방과 경증치매환자 지원을 강화해 치매관리 사각지대를 해소, 전국에서 가장 선도적인 '치매 안심 도시'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