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대, '북한은 기생충 나라' 발언에 화났나

하태경 "북한 부정적 인식에 대한 본능적 반발감… 이쯤에서 잘못했다 해야"

이상무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11.24 08:12:03

 

▲하태경 바른정당 최고위원. ⓒ뉴데일리 DB

 

바른정당 하태경 최고위원이 이국종 교수를 저격했던 정의당 김종대 의원의 인식 상태에 대해 일침을 가했다.

하태경 최고위원은 23일 MBC라디오 〈시선집중〉에 출연해 "김종대 의원 주장을 보면 '북한을 기생충 나라로 매도했다'는 얘기가 나온다"며 "북한에 대해서 부정적인 이런 인식을 하게끔 하는 것에 대한 어떤 즉자적인 반발과 본능적인 반발감이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김종대 의원이 자기가 잘못했다는 식으로 얘기하던데, 주어가 이국종 교수가 아니고 일반 의료인이었다고 의료인 전체를 적으로 돌리는 식으로 자꾸 자기를 정당화 하려다 보니까 더 많은 사람들에게 화살을 돌리게 됐다"면서 "이쯤해서는 그냥 잘못했다고 해야 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종대 의원이 사과 표명을 하면 되는데도 못하는 이유는 이국종 교수가 귀순병 치료 브리핑에서 기생충 이야기를 하는 바람에, 대중들에게 북한이 부정적으로 인식되는 것을 참지 못하기 때문이라는 주장이다.

아울러 하태경 최고위원은 이같이 JSA 귀순병 사례를 보듯 북한의 열악한 보건 상태를 지적하며 우리 정부의 구충제 대북 지원을 촉구했다.

그는 "북한은 기생충의 나라 맞다"며 "그러니까 온 국민이 북한 온 주민이 인분으로 거름을 해서 그 음식들을 먹기 때문에 기생충이 보편적으로 존재한다"고 밝혔다.

이어 "북한이 받지 않으면 UN을 통해서 지원하든지, 심지어 풍선을 통해서라도 북한 주민이 먹을 수 있게 자기 몸 상태가 엉망이라는 것을 인식할 수 있게 해줘야 한다"며 "그래서 이 부분은 우리가 인도적 지원을 해서라도 북한 주민 전체에 해당하는 구충제를 1년에 한두 번 먹으면 되는데 이걸 다 지원을 해야 된다"고 주장했다. 
나아가 "그래서 자기 몸을 체크할 수 없는 상태이기 때문에 그래서 김종대 의원이 이런 사실을 잘 몰랐다"며 "북한이 실제로 주민들한테 기생충이 보편화돼 있다는 것만 알았어도 이렇게 오버를 안 했을 텐데 안타깝긴 하다"고 덧붙였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