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악물고 참던 박민우, 경기 중 결국 '병원行'

경기 도중 위경련 심해져 최원준과 교체중심 타자라 책임감에 경기까지 임한 듯

박영근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11.20 08:00:15


한국 야구대표팀으로 아시아프로야구챔피언십(APBC) 예선에서 맹활약을 펼친 박민우(24·NC 다이노스)가 심한 복통으로 경기 중 구급차에 실려 병원으로 향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박민우는 지난 19일 일본 도쿄 도쿄돔에서 열린 대표팀과 일본의 결승전에서 1번 타자 2루수로 선발 출전했다.

앞서 박민우는 전날 진행된 훈련 중 대표팀 트레이너에게 "속이 안 좋아서 식사를 못 하겠다"면서 힘들어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선동열 감독은 경기 시작 전 인터뷰에서 "어제 박민우가 체증이 있어서 제대로 잠도 못 잔 것 같다"면서 "경기장에 나와서 보니 괜찮다고 해서 일단 경기에는 내보내려고 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박민우는 선 감독의 우려대로 결국 경기 도중 위경련이 심해져 최원준과 교체되고 구급차에 실려 병원으로 향했다.

이와 관련해 일각에선 박민우가 정상 컨디션이 아니었지만 중심 타자라는 책임감으로 경기까지 임한 것으로 보고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