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리용호 외무상 "문재인 정부의 대북 정책은…"

"제재·압박 추구하는 한 남북 관계개선은 없을 것"

박영근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11.14 13:37:40

 

북한 리용호 외무상이 러시아 대표단과의 면담에서 문재인 정부의 대북 정책에 대해 입을 열었다.

11일(현지시간) 연합뉴스에 따르면, 리 외무상은 이날 '새 한국 정부의 대북 정책에 북한은 어떤 입장인가'라는 러시아 대표단의 질문을 받자 "최근 남한 정부가 남북 군 당국 간 대화 개시 및 이산가족 상봉 추진, 인도주의적 지원 등을 제안했다"고 입을 열었다.

그러면서 리 외무상은 "문제는 그들이 민족의 자력으로 모든 문제를 해결하려는 원칙을 어기면서 미국의 대북 정책을 맹목적으로 추종하고 있다는 점이다"고 덧붙였다.

리 외무상은 "그들이 미국을 추종하며 우리에 대한 제재와 압박을 추구하는 한 우리는 남북한 관계개선을 위한 어떤 전망도 보지 못할 것이다"고 말했다.

리 외무상은 미국과의 대화 조건에 대해서도 입장을 밝혔다.

리 외무상은 '어떤 조건에서 북미간 대화가 가능한가'라는 질문에 "우리는 원칙적 입장으로 핵무기가 협상 대상이 되는 어떤 대화에도 동의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이어 리 외무상은 "우리는 경제와 핵 개발 병진 노선을 지속 추진하고 조국의 핵전력 완성을 위해 성공적으로 마무리 할 것"이라며 "미국과 실질적 힘의 균형을 이루는 최종 목표의 마지막 지점에 도달했다"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