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日은 초긴장…文대통령은 '강 건너 불구경'

日언론 "아베 日총리 7일 인터넷 방송 통해 북한 문제·안보법제 설명"

전경웅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10.11 20:07:16
지난 6일 경북 안동 하회마을을 찾은 문재인 대통령이 주민들과 함께 춤을 추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6일 안동 하회마을을 찾아 탈춤 공연을 보고 주민들과 어울려 춤을 추는 등 추석 연휴 동안 국민들과 어울려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비슷한 시기 도널드 트럼프 美대통령은 “대북전략을 공개, 적에게 알릴 필요는 없다”라는 트윗을 올렸고, 아베 신조 日총리는 지난 7일 인터넷 방송에 나와 “트럼프 美대통령의 뜻에 전적으로 동의한다”고 밝혔다.

NHK 등 日주요 언론들은 지난 8일 “아베 신조 日총리가 지난 7일 밤 인터넷 방송에 나와 북한 정세에 대응하는 방안을 묻는 질문에 ‘상대방에게 미리 전략을 알려줘 놀라게 할 필요가 없다’는 트럼프 美대통령의 외교 전략에 전적으로 동의한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日NHK 등에 따르면, 아베 日총리는 “미국과 일본은 대북문제와 관련해 긴밀하게 의사소통을 하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고 한다.

日NHK에 따르면, 아베 日총리는 이어 “북한 정세에 대응하기 위해 미국과 중국이 연대하는 것은 당연히 중요하며, 나도 트럼프 美대통령에게 그렇게 말하고 있다”면서 “북한 문제를 해결하려면, 영향력이 가장 큰 중국이 움직이는 것이 중요하며, 최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결의안을 채택할 때 중국이 찬성했다”면서, 기존의 대북전략을 거듭 강조했다고 한다.

지난 7일, 한 인터넷 방송에 나와 현 정부의 대북전략과 안보정책을 설명하는 아베 日총리. ⓒ日NHK 관련보도 화면캡쳐.

 

日NHK에 따르면, 아베 日총리는 또한 미일 관계의 긴밀한 협력을 위해서라도 ‘안보법제’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고 한다.

아베 日총리는 ‘안전보장 관련법’을 폐지하라는 日입헌민주당의 요구에 어떻게 대응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평화안전법을 폐지한다면, 과거 하토야마 정권 시절 오키나와의 후텐마 미군기지 이전을 추진한 것 이상으로 양국 간 관계에 악영향을 끼치게 될 것”이라며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고 한다.

아베 日총리의 지난 7일 발언은 트럼프 美대통령의 트윗과 美백악관 브리핑에 이어 나온 것으로, 추석 연휴 기간 동안 북한 문제나 美백악관 발표에 별 다른 반응을 내놓지 않은 한국과는 비교되는 모습이다.

때문에 열흘에 가까운 연휴를 맞이한 국민들 가운데는 북한 문제에서 한국이 갈수록 소외되는 게 아닌가 불안해하는 모습을 보이는 사람들이 많아졌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