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관 없는 중소벤처기업부, 차관이 국정감사 준비

‘청’에서 ‘부’로 승격하면 뭐하나...야권 일제히 ‘정부 인사무능’ 비판

이상무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10.03 15:30:30
▲ 중소벤처기업부. ⓒ 연합뉴스


'청'에서 '부'로 승격한 중소벤처기업부가 장관도 없이 첫 국정감사를 준비하는 난감한 상황에 처했으나, 청와대에서는 아직도 후보자를 내지 못하고 있어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초대 중소벤처기업부장관 후보자는 박성진 포항공대 교수였으나 정치적 성향 및 종교 문제가 겹치면서 논란 끝에 자진사퇴했다. 지난달 15일 박 후보자의 낙마 뒤 후임자 인선이 늦어지면서, 결국 차관이 장관을 대신해 국정감사를 준비하는 상황에 이르자, 야권은 일제히 비판 성명을 내고 정부의 인사무능을 지적했다.

손금주 국민의당 수석대변인은 3일 논평을 내고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청'에서 '부'로 승격시킨 중요한 부처임에도 아직 출발의 문조차 열지 못하고 있다”며, “어쩔 수 없이 장관을 대신해 차관이 '부처'로서의 첫 국정감사를 수행해야 하는 부담스러운 상황에 이르렀다”고 비판했다.

손 수석대변인은 “새로 임명될 장관은 대통령이 제시한 5대 원칙을 충족하고, 중소·벤처기업의 생태계를 현장에서 경험한 사람이어야 한다”며, “이런 기준만 충족한다면, 국민의당은 당연히 임명에 동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태옥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은 2일 “국가 신성장동력 육성을 위해서는 중소벤처기업부가 중심이 돼야 하지만 아직까지 장관 임명도 못하고 있다”며 “정부가 사법부와 언론을 장악하는데 쓴 노력의 반만 기울였어도 유능한 인재를 구했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정운천 바른정당 최고위원은 지난달 25일 “정부에서는 예산만 만들어놓고, 가장 중요한 중소기업 상공인들, 350만 중소기업들, 이를 이끌어나갈 중기부 장관이 공석에 있다는 사실은 놀랍다”며, “하루빨리 장관 임명을 통해 공백을 메워야 한다”고 했다.


정의당은 지난달 13일 박성진 후보자의 부적격 논란과 관련해 대변인 논평을 내고 “인사참사가 반복되지 않도록 인사라인을 전면적으로 검토하기 바란다”며 “더이상 '데스노트'에 이름을 올리는 후보자가 없어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