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이수 낙마에 靑 "무책임의 극치" 국회탓만

불편기색 역력 "국민 기대 배반한 것"… 유기준 인사청문위원장 "국민정서 무시한 인사 실책"

정도원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09.12 14:19:42
지난 5월 18일 광주광역시에서 열린 5·18 추도식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 정세균 국회의장, 김이수 후보자,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의 모습. ⓒ뉴시스 사진DB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임명동의안이 국회에서 헌법과 법률에 따라 부결된 것을 놓고, 청와대가 "무책임의 극치" "반대를 위한 반대"라고 불편함을 드러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11일 김이수 후보자 임명동의안이 국회에서 부결된 직후, 취재진을 만난 자리에서 "상상도 못했다"며 "국민의 기대를 철저하게 배반한 것"이라고 격노했다.

이 관계자는 "헌정 질서를 정략적으로 악용한 가장 나쁜 선례로 기록될 것"이라며 "이번 사태의 책임이 누구에게 있는지는 국민이 가장 잘 알 것"이라고 국회를 맹비난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석 달 넘게 기다려온 국민은 오늘 헌재소장 공백 상태가 해소되기를 기대했을 것"이라고 했다.

하지만 계속된 '코드 인사'를 향한 지적과 비판에 대해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어떤 인사를 임명해야 할지 인사권은 대통령에게 있다"며 "코드 인사의 대상이라는 말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했다.

이에 대해 "인사권은 대통령의 권한"이라고 고집하면서, 국회 기능에 대해 불쾌감을 드러내는 것은 앞뒤가 맞지 않다는 지적이다.

김이수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맡았던 자유한국당 유기준 의원은 이날 청와대 입장에 대해 "국민 정서를 무시한 문재인정부의 인사 실책으로 헌정 사상 초유의 일이 일어났다"고 지적했다.

유기준 의원은 "김이수 후보자의 인사청문특위 위원장으로서, 김이수 후보자는 많은 문제점이 있었지만 가장 결정적인 것은 통진당 해산 결정에 유일한 반대 의견을 낸 장본인이라는 것"이라며 "헌법재판소의 수장이 될 수 없는, 도저히 납득할 수 없는 인사라고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나아가 이날의 부결과 관련해 "국민 정서를 무시한 채 임명동의안을 강행한 정부·여당에 그 책임이 있다"며 "이제라도 정부·여당은 투철한 국가관으로 국민의 자유와 권리를 보장할 수 있는 적임자를 찾으라"고 충고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