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장악문건, 박근혜가 했다면 탄핵했을 것"

한국당 국민보고대회… 홍준표 "국정조사 추진하겠다"

안종현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09.10 09:47:04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민주당의 '언론장악 문건'에 대한 국회 국정조사를 추진한다.

홍 대표는 9일 서울 코엑스 앞 광장에서 가진 한국당 '국민보고대회'에서 "언론장악 문건은 언론자유를 침해한 중대 범죄"라며 "박근혜가 이랬다면 당장 탄핵하겠다고 덤볐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홍 대표는 또 "문건이 나왔기 때문에 (민주당은) 부인할 수 없을 것"이라며 "누가 시켜서 했는지 국정조사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조선일보>는 8일자 조간을 통해 민주당의 '언론적폐 청산' 관련 문건을 공개했다.

문건에는 KBS·MBC와 같은 공영방송의 야당측 사장·이사진 퇴진을 목표로 비리·부정 등을 부각하고, 촛불 집회 등 시민단체 중심의 범국민적 운동을 추진해야 한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또 방송사 구성원(노조)을 중심으로 하는 '사장 퇴진 운동' 전개하는 한편, 야당 측 이사들을 퇴출시키는 등 구체적인 전략도 짜여져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당 전문위원실이 만든 것으로 보이는 이 문건은 지난달 5일 민주당 의원 워크숍에서도 공유됐던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해당 문건에 있는 내용 상당수가 실제로 정권교체 이후 일어난 사안들이어서 파장은 계속 커질 것으로 보인다.

홍준표 대표는 "우리는 지난 1년간 오욕의 세월을 보냈다"며 "이제 우리는 소수가 아니라 이 땅의 다수"라고 강조했다.

한편 홍 대표는 이날 보고대회에서 '전술핵 재배치' 문제를 역설했다.

그는 "핵에는 핵으로 대응하지 않으면 살 길이 없다"며 "국민 여론의 60%가 전술핵 재배치를 찬성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우리가 원자력 발전을 한 지 30년이 됐기 때문에 북한보다 많은 플루토늄을 갖고 있다"며 "직접 미국에 가서 이 문제를 설득하겠다"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