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에타이맨 신종령, 나흘 만에 또 주먹질..폭행혐의로 구속 위기

이쯤되면 상습 음주폭행.. 죄질 무거워 영장 청구

조광형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09.07 19:57:49

 

지난 1일 홍대 인근 클럽에서 한 남성의 얼굴을 수차례 때리고 철제 의자를 휘두른 혐의로 불구속 입건된 개그맨 신종령(35)이 나흘 만에 또 다시 주먹을 휘둘러 유치장에 수감되는 불명예를 안게 됐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7일 "술을 마시다 시비가 붙은 남성을 주먹으로 때려 상해를 입힌 개그맨 신종령이 이날 오전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 심문)를 받고 대기 중인 상태"라고 밝혔다. 앞서 경찰은 나흘 전 발생했던 폭력 사건과 이번 사건을 병합해 구속 영장을 신청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에 따르면 신종령은 지난 5일 오전 2시경 서울 마포구 합정동에 위치한 한 술집 앞에서 시끄럽다는 이유로 A(40)씨의 얼굴을 한 차례 가격한 것으로 드러났다.

당시 신종령의 주먹에 턱을 맞고 쓰러진 A씨는 뇌출혈을 일으키면서 전치 6주 진단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신종령은 지난 1일 오전 마포구 서교동 소재 모 힙합클럽에서 시비가 붙은 남성을 수차례 때리고 철제 의자를 들어 위협한 혐의(특수폭행)로 경찰에 불구속 입건된 바 있다.

[사진 출처 = 신종령 인스타그램]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