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文정부 언론장악 규탄, 국회일정 전면 보이콧"

안보 상황 악화된 만큼 국방위·정보위·외통위 등은 적극 참석

이길호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09.04 13:19:11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4일 국회 일정을 전면 보이콧하고 본관 로텐더홀에서 문재인 정부의 언론개혁 및 대북정책과 관련해 규탄대회를 벌였다. ⓒ뉴시스

 

자유한국당이 4일 오전 북한의 6차 핵실험과 김장겸 MBC 사장에 대한 체포영장 발부와 관련해 의원총회를 열고 정기국회 일정 전면 보이콧을 선언했다. 한국당은 "문재인 정부의 공영방송 장악 음모에 대한 투쟁"이라며 국회 보이콧을 통해 국민들에게 고발하려는 의도라고 설명했다. 한국당은 다만 "안보문제 만큼은 초당적으로 임할 것"이라며 국방위·정보위·외통위 등에 대해선 참석 의사를 밝혔다.

한국당은 의총 도중 국회 본관 로텐더홀에서 '문재인 정부 110일 규탄대회'를 열고 본회의장으로 입장하는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을 향해 피켓을 들어보였다. 한국당은 ▲MBC 장악시도 강력 규탄한다 ▲언론자유 말살시도 국민에게 사과하라 ▲국민지킬 북핵대책 즉각 강구하라 ▲사드배치 완결지어 국민안전 확보하라 ▲대북구걸 중단하고 안보태세 확립하라 등의 문구를 적은 피켓을 들었다. 

홍준표 한국당 대표는 의총에서 "정권 출범 4개월만에 5천만 대한민국 국민들이 핵인질이 됐다"며 "그럼에도 문재인 정권은 적폐청산이라는 허울 좋은 미명 아래 정치 보복만 열중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한국당 의원 모두 한 마음으로 구국투쟁에 참여해주길 바란다"며 "시작은 공영방송 장악(규탄대회)이지만 결국은 국가안보와 민생안정을 위해 이 정부의 잘못된 점을 바로잡는 다는 마음으로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우택 원내대표는 "북한이 드디어 6차 핵실험으로 문재인 대통령이 밝힌 남북관계의 레드라인을 넘었다"며 "안보 위기를 방기하고 악화해온 문 정부의 안보무능과 낭만적이고 환성적인 대북관 및 대화구걸에 강력하게 문제제기하고 각성을 이끌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국회 일정 보이콧에 대해선 "지난 5월엔 YTN 사장, 8월엔 EBS 사장이 사표를 냈고 9월엔 MBC 사장에게 체포영장이 떨어졌다. 10월엔 KBS 사장이 물러나는 진도로 나갈 것"이라고 개탄하면서 "언론의 본래 기능인 자유민주주의 수호를 말살해가는 문재인 정부가 언론 장악의 발톱을 드러냈다. 보이콧은 여기에 제동을 걸기위해 불가피한 조치"라고 밝혔다.

한편 바른정당은 이날 의총을 열고 보의콧 여부를 논의 했으나 국회 일정에 전면 참여하기로 결정했다. 바른정당은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에 대한 국회 임명동의안 처리와 관련해 반대표를 내기로 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