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동·편향수업 신고센터' 운영

블루유니온, 反국가·편향 교사 '척결' 나선다

권유미 대표 "문재인 취임 후 학교 현장 정치화 우려"

강유화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05.20 13:45:17

 

비영리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은 학교 교육의 정치도구화를 방지하기 위한 '선동·편향수업 신고센터'를 재가동 한다고 17일 밝혔다. ⓒ'선동·편향수업 신고센터' 홈페이지 캡처

 

비영리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이 학교 교육의 정치도구화를 방지하기 위한 '선동·편향수업 신고센터'를 재가동 한다고 17일 밝혔다. 

'선동·편향수업 신고센터'는 교원·학부모·학생 등 교육 관련자를 대상으로 초·중·고등학교 교사의 편향적인 발언과 수업 사례 등을 접수하고 있다. 

블루유니온은 "최근 문재인 대통령이 교육 분야 첫 업무지시로 국정교과서 폐기선언을 하는 등 향후 학교 현장에 각종 사회·정치적인 요소들이 등장할 수 있다고 판단해 신고센터를 다시 운영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앞서 블루유니온은 지난 2012년 '선동·편향수업 신고센터'를 설립해 운영해왔으나, 지난해 10월 신고센터의 설립목적에 부합하는 목표를 일정부분 달성했다고 판단해 센터를 폐쇄한 바 있다.

'선동·편향수업 신고센터'는 ▲역사적 사실에 대한 거짓 및 왜곡 ▲자유민주주의 부정 및 공산주의·사회주의 우월성 강조 ▲북한 찬양·미화 ▲국가보안법 폐지 주장 ▲반미(反美) 선동 ▲정치·사회 등 특정 이슈 편향 수업 ▲수업 중 욕설 행위 등 교육자의 반(反)국가적 교육이나 정치정 중립 의무 위반 행위에 대한 신고를 받고 있다. 접수된 내용이 위법하다고 판단될 경우 관련기관에 조사를 의뢰하고 있다. 

권유미 블루유니온 대표는 "블루유니온은 학교현장에서 발생되는 편향수업 및 교사의 정치적 중립 불이행 등에 대해 지속적으로 감시자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블루유니온에 따르면 최근 5년(2012~2016) 동안 선동·편향수업 신고센터에 접수된 사례는 총 468건으로, 주로 국가보안법 위반 소지가 있거나 교사가 지켜야할 정치 중립 의무를 불이행한 사례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