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신문 “北노동당 선전선동부 조사단 파견”

日언론 “北 중국에 사상검열단 파견”…왜?

中단둥 영사 사무소, 본국 검열단 오기 전에 수산공장 근로자 등 사전 검열도

전경웅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05.15 17:32:10
북한이 최근 중국에 노동당 선전부 소속 사상검열단을 파견했다고 日도쿄신문이 보도했다. ⓒ지난 14일자 日도쿄신문 관련보도 화면캡쳐.

 

북한이 중국에서 근무 중인 외교관과 무역 주재원, 북한 근로자들의 사상 검열을 위해 노동당 조사단을 보냈다고 日‘도쿄신문’이 지난 14일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日‘도쿄신문’은 “북한 주민들의 사상교육과 김정은 체제 선전을 맡는 노동당 선전선동부 검열단이 지난 5월 3일 중국을 찾아, 8일부터 사상검열에 들어갔다”고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日‘도쿄신문’ 소식통은 “북한 사상검열단은 지난 8일 북한과 국경을 접한 랴오닝省 단둥에서부터 ‘작업’을 시작했다”면서 “북한이 사상검열단을 중국에 파견한 이유는 국제정세 변화에 대처해 주민들을 김일성-김정일 주의로 철저히 무장시키고, 최고 수뇌부를 중심으로 단결할 수 있도록 지도하기 위해서”라고 설명했다고 한다.

日‘도쿄신문’ 소식통은 “핵실험, 탄도미사일 발사 등으로 국제사회의 압박이 거세지는 상황에서 중국 주재 외교관과 주재원들이 현지 실정에 둘러싸여 사상적으로 흐트러지지 않았는지 확인하는 것이 이번 검열의 실제 목적”이라고 덧붙였다고 한다.

日‘도쿄신문’ 소식통은 “북한 노동당 선전선동부 검열단이 중국을 찾기에 앞서 단둥의 북조선 영사 사무소에서 먼저 사상 점검을 했으며, 여기에는 단둥의 수산물 가공공장 등에서 근무하고 있는 북한 근로자들이 참석했다”고 설명했다.

북한이 중국에서 일하는 북한 근로자들을 대상으로 사상검열단을 보냈다는 점은 김정은 집단이 현 상황에서 ‘외화’를 만지는 사람들의 탈출을 사전에 차단하는 것과 함께 중공 정부가 북한 김정은 집단을 일정 수준 이상 옹호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증거로 볼 수 있다.

日‘도쿄신문’은 지난 4월 26일에도 “북한이 중국에 사상검열단을 파견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