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NSC보좌관, 폭스뉴스 출연해 ‘항모’ 이동 답변

“트럼프, 북핵해결 모든 옵션 준비 지시”…항모도?

맥마스터 “시진핑 中국가주석도 북한 핵보유 용납 못한다 말했다”

전경웅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04.10 11:51:52
H.R.맥마스터 美NSC보좌관은 지난 9일(현지시간) 폭스뉴스에 출연해 "트럼프 대통령이 북핵 해결을 위해 모든 옵션을 준비하라 지시했다"고 밝혔다. 한반도에 항모강습단을 보낸 것도 이 명령에 따른 것이라고 밝혔다. ⓒ美폭스뉴스 관련보도 화면캡쳐.

 

도널드 트럼프 美대통령이 “북한 핵무기 및 탄도미사일 개발 문제의 ‘해결’을 위해 모든 옵션을 준비하라”고 美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관계자들에게 지시했다는 소식이 나왔다.

'칼 빈슨 항모강습단'의 한반도 인근 배치 또한 이와 관련이 있다고 한다.

이 같은 이야기는 지난 9일(현지시간) 美폭스뉴스에 출연한 H.R. 맥마스터 백악관 NSC보좌관이 직접 한 말이다.

맥마스터 美백악관 NSC보좌관은 이날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 출연해, 트럼프 대통령이 시리아 공군기지에 대한 공격을 준비하게 된 배경과 전후사정, 러시아와 중국 등의 반응에 대해 설명했다.

이 때 사회자가 “왜 항공모함 강습단을 한반도로 보냈느냐”고 질문하자 맥마스터 美백악관 NSC보좌관은 “북한의 반복되는 도발에 대응하기 위한 것”이라고 답했다.

맥마스터 美백악관 NSC보좌관은 “북한은 핵무장을 할 수 있는 깡패국가로,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中국가 주석은 이를 용납할 수 없으며, 한반도를 비핵화해야 한다는데 합의했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국민과 우리 동맹국 국민들을 향한 북한의 핵공격 위협을 제거하기 위해 모든 범위의 옵션을 준비하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칼 빈슨 항모강습단'이 싱가포르를 떠나 한반도로 향하게 된 것도 트럼프 대통령의 의지로 풀이할 수 있었다.

폭스 뉴스를 통해 맥마스터 美백악관 NSC보좌관의 발언이 알려진 뒤 세계 주요 언론들은 “시리아 다음 차례는 한반도가 될 수도 있다”는 추측성 보도를 내기 시작했다.

‘미국의 소리(VOA)’ 방송은 지난 4월 2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이 英‘파이낸셜 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중국이 북핵 문제 해결에 나서지 않는다면, 미국이 직접 처리할 것”이라고 밝힌 점을 언급하기도 했다.

한편 이날 폭스 뉴스는 맥마스터 美백악관 NSC보좌관에게 트럼프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꼽히는 ‘스티브 배넌’이 NSC 회의에서 쫓겨난 일에 대해서도 물었다.

맥마스터 美백악관 NSC보좌관은 “트럼프 대통령의 결정에 따른 것으로, 스티브 배넌이 NSC 구성원은 아니지만, 미국의 국익 향상을 위해 그가 제시하는 조언은 받아들일 것”이라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