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K씨, 혐의 일체 부인"

데뷔 10년차 여성 아이돌그룹 멤버 친오빠, 마약 투약 혐의로 조사

조광형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03.16 10:44:07

 

'데뷔 10년차' 여성 아이돌그룹 멤버의 친오빠가 대마 흡연 혐의(마약류 관리법 위반)로 검찰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의정부지검 고양지청 측은 "K(30)씨가 마약을 한다는 제보를 받고 수사에 착수, 현재 K씨를 불러 혐의 여부를 조사 중"이라며 "모발과 소변 등을 채취해 정밀 검사를 벌이고 있다"고 16일 전했다.

검찰 측에 따르면 K씨는 동반 흡연자는 물론, 자신의 혐의 일체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평범한 직장인인 K씨는 한 차례 방송 출연 경력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 제공 = 픽사베이 (https://pixabay.com)]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