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자산다' 헨리, 스키장서 반쪽 찾아 삼만리 '결과는?'

신성아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03.17 00:00:33

 

헨리가 사랑을 찾아 스키장으로 여행을 떠난다.

17일 방송될 MBC '나 혼자 산다' 196회에서는 헨리가 10년 만에 스키장에 방문해 마지막 겨울을 즐기는 모습이 공개된다

이날 헨리는 "스키장 가서 스키만 타지 않죠"라며 스키장으로 떠나기 전 반쪽을 만나기 위한 리허설까지 완벽하게 해내며 스키장 방문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헨리는 스키장에 도착해 "혼자 오셨어요?"라며 혼자 있는 여성에게 서슴없이 말을 걸고, 초면인 스키장 직원에게도 철철 흘러 넘치는 애교를 보여주는 등 자신의 매력을 한껏 발산했다.

제작진에 따르면 헨리는 스키장에서 '그녀 찾기'에 열중하는 와중에도 날다람쥐처럼 종횡무진하며 깜짝 놀랄 스노보드 실력을 보여줬다. 또, 그는 자작곡 '그리워요'를 사심을 가득 담은 스키장 버전으로 개사했다는 후문이다.

헨리는 깜짝 놀랄 스노보드 실력과 반쪽 찾기는 17일 오후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나 혼자 산다' 헨리, 사진=MBC]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