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주의수호시민연대, 박영수 특검 맹비난

"이재용 부회장 영장 재청구는 정치적 꼼수"

“법원에 책임 떠넘기는 정치특검, 국민의 이름으로 응징”

강유화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02.17 16:18:14

 

지난 1월 애국·보수 진영의 단결을 위한 연대기구를 자임하며 출범한 '자유민주주의 수호 시민연대'. ⓒ뉴데일리 공준표 기자

 

자유주의수호시민연대(자수연)는 16일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재청구한 박영수 특검을 향해 맹비난을 쏟아냈다. 

자수연은, "대통령 탄핵심판과 관련해 별다른 성과를 내지 못한 특검이 자신들은 할 만큼 했으나 법원이 문제였다는 식으로 몰아가려고 한다. 여론을 통해 법원에 부담을 지우려는 꼼수를 부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특검은 反기업 정서를 등에 업고, 삼성을 정치적 희생양으로 만들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하면서, 이 부회장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를 진행 중인 법원이 원칙에 따라 공정한 판단을 내려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자수연은 “영장심사를 맡은 법관이 좌파 시민단체나 언론, 정치권의 압박에 영향을 받아서는 안 된다”며, “영장전담판사는 정치특검의 꼼수에 휘둘리지 말고 법적인 판단에만 전력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자수연은 최근들어 규모가 크게 늘어난 대통령 탄핵반대 태극기집회를 언급하면서 “야당이 단독 추천한 정치특검이 반헌법적인 작태를 계속 보인다면 국민의 이름으로 응징하겠다”고 밝혔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