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원정도박사건] 경찰, 안지만 기소의견 검찰 송치..윤성환 '참고인 중지'

입력 2016-07-21 14:45 | 수정 2016-07-21 14:55

해외 원정 도박 혐의로 불구속 입건된 프로야구 삼성라이온즈 소속 투수 안지만(33·사진)·윤성환(35)에 대해 경찰이 엇갈린 조사 결과를 발표해 주목된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21일 "해외에 나가 원정 도박을 하고 국내에서 인터넷 도박을 한 안지만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하는 한편, 마찬가지로 해외 원정 도박 혐의를 받았으나 증거가 부족한 윤성환에 대해선 수사를 일시 중단하는 '참고인 중지' 의견을 담아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안지만은 2014년 12월경 중국 마카오 호텔 카지노 정킷방(불법 도박장)에서 수억원대의 도박을 하고, 2014년~2015년 사이 국내에서 지인의 계좌를 이용해 수억원 가량 온라인 도박을 한 혐의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안지만이 마카오 정킷방에서 도박을 하는 모습을 봤다는 2명의 목격자 진술을 확보하고, 지난 6월 압수한 안지만의 PC와 휴대전화, 안지만 지인 김OO(33·구속)씨의 휴대전화 등을 분석해 이들이 도박 사이트에 접속한 흔적과 금전 거래 정황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동일한 혐의를 받고 있는 윤성환의 경우, 정킷방 운영자인 박OO씨가 아직 지명수배 중이라 '결정적인 단서'를 확보하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따라 '참고인 중지' 의견으로 수사를 마무리 지은 상태.

안지만과 윤성환은 경찰 진술 조사에서 "2014년 말 마카오에 다녀온 사실은 있으나 도박은 하지 않았고, 국내에서 인터넷 도박을 한 사실도 없다"고 혐의 일체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광주와 울산에서 활동하는 조직폭력배들이 마카오 호텔 카지노에 돈을 주고 VIP룸을 빌린 뒤 그 안에서 유명 인사들을 상대로 거액의 원정 도박판을 벌여온 사실을 포착하고 수사를 진행해왔다.

이에 계좌 추적 등을 통해 혐의 사실을 확인한 경찰은 카지노 정킷방 운영자 중 5명을 체포하고 소재가 불분명한 4명에겐 지명수배령을 내렸다. 또한 원정 도박에 가담한 17명을 형사 입건하고 이 중에서 안지만의 지인 김OO씨 등 2명을 구속했다.

한편 안지만은 이번 사건 외에도 지인이 불법 스포츠 도박사이트를 개설하는 데 1억원을 대준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