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제36회 5·18민주화운동기념행사 개최

박원순 "저항하고 분노해야"…여기가 광주?

"'임을 위한 행진곡' 조차 부를 수 없는 현실…'광주정신'으로 싸워야"

김희진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6.05.20 09:47:13
▲ 5·18민주화운동 36주년을 맞은 18일 서울광장에서 기념행사가 열렸다. ⓒ 뉴데일리

"저항하고 분노하라!"

무슨 반정부 혁명투사의 선동 연설이 아니라 서울특별시장이 공식 행사에서 한 말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18일 오전 10시 서울 시청광장에서 열린 '제36회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 기념사를 낭독했다.


기념사에서 박원순 서울시장은 "민주화 운동의 현장인 광주는 4.13 총선을 통해 박근혜 정부의 독선과 오만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한 야권을 심판했다. 광주는 이렇게 늘 '시대정신'을 행동으로 보여줬다. 역사 전환의 시점에서 민주, 인권, 평화, 대동을 담은 '광주 정신'은 역사의 나침반이 됐다"고 주장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그러나 지금은 광주정신이 흔들리고 있다. 민주주의는 후퇴하고 남북관계는 끝없이 후퇴하고 대동사회는 요원하다"면서 "다시 '불의에 저항해 대동 사회를 만들자'는 광주 정신을 위해 싸워나가야 한다. '임을 위한 행진곡' 조차 부를 수 없는 현실에 저항하고 분노해야 한다"며, 마치 자신이 시장인 곳이 서울이 아니라 광주인 양 외쳤다.


박원순 서울시장의 기념사 내용 가운데 일부는 향후 논란을 부를 소지도 있어 보였다.


▲ 연설하는 박원순 시장 ⓒ 뉴데일리

이어 추모사를 맡은 사람은 김상근 6.15 공동선언 실천 남측위원회 명예대표였다.그는 '5.18 민주화 운동'을 추모하러 나와 현 정부를 비난하는데 열을 올렸다.


김상근 명예대표는 "오늘날 우리 대한민국은 민주주의의 파탄의 위기에 직면해있다. 국가운영원칙의 기본인 민주적 선거제도가 무너지고 있다. 국가 기관이 개입하는 것은 고사하더라도 선거 공약을 득표를 위한 수단으로 쓰고 버리는 지경에 이르렀다. 독재의 부끄러운 역사가 중고교 교과서 국정화로 다시 살아나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상근 명예대표는 "현 정부는 개성공단 폐쇄까지 단행해 남북 화해의 문을 부쉈다. 청년들의 미래를 꿈꿀 커다란 바탕이 깡그리 깨졌다"고 주장하는가 하면 "우리가 함께 불러 당신들 귀에 들릴 노래 조차 제창할 수 없는 시대로 후퇴하고 있다"고 현 정부를 맹비난했다.

그러면서도 "이를 막지 못한 우리를 크게 꾸짖어 달라"고 말해 현 정부에 반대하는 것이 '민주주의 수호'라는 듯한 뉘앙스를 풍겼다.

이어 행사 참석자들은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했다. 하지만 행사에 참석한 이경근 서울 지방보훈청장은 '임을 위한 행진곡'을 함께 부르지 않았다.

반면 '임을 위한 행진곡' 가사의 원작인 '묏비나리'를 쓴 백기완 씨는 애국가 제창을 하지 않아 눈길을 끌었다.

이날 행사는 '5.18 서울 기념사업회'가 주최했다. 행사에는 박원순 서울시장 외에도 박래학 서울시의회 의장, 이경근 서울지방보훈청장, 이재정 경기 교육감 등과 '소위 시민단체 관계자', 중·고교생 등 1,000여 명이 참석했다.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도 10여 명 참석했고, 국민의 당은 공동대표 명의로 화환을 보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