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 후보, 정책토론 취지 반하고 유권자 알권리 침해 심각

새누리당 추경호·더민주당 조기석 후보, 인신공격성 방송토론 불참

강승탁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6.04.06 14:41:11

▲ 새누리당 추경호 달성군 후보ⓒ추 후보 측 제공

·대구 달성군 새누리당 추경호 후보 선거캠프와 더불어민주당 조기석 후보 선거캠프는 6일 “무소속 구성재 후보와 함께하는 방송토론 진행을 더 이상할 수 없다고 토론회 불참의사를 명백히 했다.

추경호 후보 선거캠프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선거관리위원회에서 주최한 방송토론과 언론사에서 초청한 방송토론 등 잇달아 개최된 두 번 토론회에서 무소속 구성재 후보는 상대후보에 대한 인신공격성 발언만을 일삼고 현실성 없는 공약을 남발해 달성군민의 알권리를 심각히 침해 하고 있다”며 “유권자들이 달성군의 미래를 결정할 국회의원 후보자간 정책 검증의 기회는 정책 공보물과 방송토론 뿐인데, 이렇게 유권자의 소중한 권리가 단 한명의 후보자에 의해 침해받는 것은 정의롭지 않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또 “구성재 후보는 정책적인 질문에는 제대로 된 답변 없이 일방적인 자기주장으로 방송토론의 품격을 떨어뜨리고, 정책토론의 장을 흑색선전의 장으로 만들고 있다”면서 “심지어 존재하지 않는 사실을 마치 진실인 것처럼 말해 허위사실 유포까지도 서슴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추 후보 캠프는 이어 “유권자의 알권리를 충족시켜야 하는 방송토론회가 무소속 후보의 일방적인 주장과 비방으로 의미가 퇴색됐다”면서 토론회 불참 의사를 밝혔다.

그러면서 추 후보 측은 구 후보를 상대로 정책 선거·공명정대한 선거에 임할 것을 촉구했다.

한편 이들 후보의 토론회 불참에 대해 달성군 화원읍 이 모씨는 “얼마나 흑색선전과 중상모략에 집중했으면 물과 기름 같은 새누리당과 더불어민주당 양측이 합의해 토론회를 무산시켰겠냐”며 “앞으로 인신공격성 주장을 지양하고 진정 달성발전을 위한 정책선거로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