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해경, 행락철 대비 해양 안전사고 예방

국민대상 심폐소생술, 물놀이 안전수칙 등 교육·체험 프로그램 늘려

강유화 인턴 기자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2016-04-05 11:34 | 수정 2016-04-05 14:06

안전처, 나들이철 해양사고 감소 노력 중

▲ 해수욕장 안전관리 훈련. ⓒ남해해양경비안전본부


2015년 바닷가에서 발생한 전체 사고 1,114건 가운데 봄·여름(3~8월) 행락철 사고는 782건으로 전체 사고의 70%이상을 차지했다.

국민안전처는 본격적인 행락철이 다가옴에 따라, 바닷가를 찾는 나들이객을 위해 현장 중심 안전관리에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5일 밝혔다.

안전처는 전국 17개 해양경찰서를 중심으로 ▲연안 해역 위험성 조사를 통한 위험구역 지정․관리 ▲해수욕장 해상구조대 운영을 통한 해수욕장 안전관리 ▲'연안안전의 날' 및 '안전점검의 날'과 연계한 국민 참여 프로그램 확대 ▲위험예보제를 활용한 사전 안전 정보 등을 제공할 계획이다.

안전처는 국민 스스로 안전을 지킬 수 있도록 홍보하고, 현장에 필요한 안전관리 대책을 마련하여 지역 특성에 맞게 시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국민을 대상으로 심폐소생술, 물놀이 안전수칙 등 교육․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해 해양 안전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도 내놨다. 

홍익태 국민안전처 해양경비안전본부장은 "국민이 안전하게 바다를 이용할 수 있도록 본격적인 행락철을 대비해 현장 중심 안전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