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통진당 유사 단체의 친일인명사전을 배포하겠다니.."

"민족문제연구소 과대망상, 통진당과 유사한 단체"

'대한민국은 반민족 범죄자들이 외세와 결탁?', "마녀사냥이 본질"

김현중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5.11.13 09:55:22

▲ 새누리당 하태경 의원.ⓒ뉴데일리


 
하태경 새누리당 의원은 11일 민족문제연구소의 친일인명사전에 대해 "친일마녀사전"이라고 비판했다. 자신들의 입맛대로 과거를 재단하며 일방적으로 친일로 단정하고 호도하며 마녀사냥을 하고 있다는 것이다.

하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민족문제연구소는 과대망상 환자들이다"며 "이들은 보수진영의 공신력을 인정해 주는 바가 없었고, 특히 북한의 권력에 참여한 사람들이거나 좌파진영에 있어서 친일 활동한 사람들은 사전에서 많이 빠져있다"고 지적했다.

민족문제연구소가 통진당과 매우 유사한 단체라는 점을 강조하기도 했다. 하 의원은 그 근거로 민족문제연구소의 창립선언문을 들었다.

이들의 창립선언문에는 '대한민국은 반민족 범죄자들이 외세와 결탁해서 세운 나라다'라고 돼 있는데, 이는 '대한민국은 미 제국주의의 앞잡이가 세운 나라이고, 미국은 자주적 민족 국가를 좌절시켰다'라는 통진당의 관점과 일치한다는 것이다.

하태경 의원은 "대한민국은 어떤 나라인가. 식민지를 극복하고 산업화를 이룬 아시아 최고의 민주국가 아닌가. 세계 11위권의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선진국인데, 반민족 범죄자들이 외세와 결탁해서 세운 나라가 대한민국이다? 이런 통진당식 사고를 하는 단체, 이런 생각을 하는 사람들이 사물을 볼 때 제대로 볼 수 있겠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민족문제연구소는 지난 2012년 대선을 앞두고, 대한민국의 정통성을 부정하고 이승만·박정희 전 대통령을 친일파-반역자로 매도한 '백년전쟁'이란 동영상을 제작 배포해 좌편향 논란을 자초한 단체다.

이들은 2013년 교학사의 고교 한국사 교과서에 대해 '친일·독재 미화 교과서' 이미지를 집중 부각시키기도 했다. 특히 친일인명사전 편찬을 주도한 임헌영 소장은 박정희 대통령 집권 말기에 발생한 최대 공안사건인 남민전(남조선 민족해방전선 준비위원회) 사건 연루자로 알려져 있다.

남민전 사건은, 1960년대 인민혁명당) 통일혁명당 사건 관련자들이 출감 후 노동자-농민-청년학생 등 각계각층을 규합, 북한과의 연계 속에 결성된 지하공산혁명조직이었다. 친일인명사전은 '역사 바로세우기'가 아니라 자신들의 입맛대로 과거를 재단하며 대한민국의 정통성을 훼손한 내용을 담고 있다는 비판이 나오는 대목이다.

하 의원은 정치권에서 불거진 종북 논란을 예로 들면서, "누가 종북이고 종북의 기준은 무엇이냐를 두고 굉장히 논란이 심하다"며 "심지어 고영주 (방송문화진흥회) 이사장 같은 경우에는 문재인, 노무현 쪽도 공산주의자라고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런데 만약 고영주 이사장의 관점을 가진 사람들이 종북인명사전을 만들어 배포를 하는데 서울시교육청이 이 사전을 전국 학교에 배포한다면 동의할 수 있겠느냐"고 반문했다.

최근 서울시교육청은 내년 새 학기까지 서울시내 모든 중·고교에 논란의 '친일인명사전'을 배포하겠다고 주장해 파장을 낳고 있다. 

이에 대해 하태경 의원은 이런 단체의 사전을 왜 국민세금으로 배포하겠다는 것이냐며 "자기 돈으로 뿌리라고 하세요, 민족문제연구소 돈으로"라고 서울시교육청을 비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