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만의 작품을 탄생시키는 <점잇기&컬러링북>

스마트폰 없이 못사는 당신, 당장 '색칠공부'를 시작해라

잡념 상념 없애주는 어른들을 위한 '색칠공부'

오현지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5.07.03 10:57:19
ⓒ영진닷컴.

 

 

서점가에 어른들을 위한 '색칠공부' 열풍이 불고 있다.
복잡한 문양 속에 색색의 색으로 채워 작품을 탄생시키는 '컬러링북'이 인기를 끌고 있는 것.

인터파크도서가 지난 1~5월 도서 판매량을 분석한 수치에 따르면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관련 카테고리 도서 판매량이 426%, 컬러링북 출간 종수는 12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5월까지 판매된 컬러링북 순위는 세계적으로 컬러링북 열풍을 몰고 온 '조해너 배스포드'의 <비밀의 정원>이 1위를 차지했으며, 파리의 풍경을 소재로 한 <파리 시크릿>, 정원보다 더 넓어진 숲을 콘셉으로 잡은 <신비의 숲>이 각각 2, 3위에 올랐다. 이 밖에 <컬러링 앤 더 푸드>, <시간의 정원> 등이 인기가 높았다.

컬러링북 열풍에 힘입어 색연필 및 사인펜이 48%, 도화지 34%, 크레파스 37% 등 연관 문구류 판매량 또한 지난해보다 크게 상승한 점도 눈에 띈다.

컬러링북을 찾는 이유로 독자들은 '힐링'을 가장 먼저 언급한다. 정교한 그림을 따라 원하는 색을 칠하면서 잡념이 사라지고 마음이 안정되는 느낌을 받는다는 것.

미술치료전문가 김선현 교수는 "컬러링북은 현대인들의 '힐링'에 대한 욕구가 반영된 책으로, 본인에게 맞는 수준의 컬러링북을 선택하고 색칠하는 과정에서 즐거움을 느낀다면 스트레스 완화에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한편 '점잇기'와 '색칠공부'를 접목시킨 새로운 <점잇기&컬러링북>도 관심을 끌고 있다.

누구나 한번쯤 그려봤을 '점이어 그리기'는 숫자가 붙어 있는 점을 하나씩 직선으로 연결해 그림을 완성하는 방식이다. 색감에 대한 감각이 없어도, 숫자에 따라 '이어' 그릴 수 있는게 장점.

총 4종으로 구성된 책 <점잇기&컬러링북> 시리즈는, '인물', '도시', '동물', '명화'를 주제로 각각 20편의 작품이 수록돼 있다.

<점잇기&컬러링북>은 일반 '컬러링북'과는 다르게 어떤 그림이 나올지 기대도 되고, 이후에 색을 칠할 수 있어서 성취감은 배가 되는 책이다.

특히 오드리 햅번이나 마를린 먼로, 앨비스 프레슬리 등 유명인의 얼굴이나 세계적인 명화  등을 직접 그려볼 수 있다는 점이 흥미롭다.

<점잇기&컬러링북>을 체험한 한 독자는 "1000개의 점을 모두 잇는 시간동에는 아무 생각없이 점 잇기 그림에 몰두할 수 있었다"며 "스마트폰도 들여다 보지 않고 어떠한 일에 몰두할 수 있게 해준 이 책이 고맙다"고 말했다.

이어 "1000번째 점에 도달하는 순간 보람과 뿌듯함도 느꼈다. 안정감이 들어 만족했다"고 후기를 남겼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