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친일인명사전》을 배포하려는 서울시의 底意(저의)는 무엇인가?

국민행동본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2015-01-15 15:30 | 수정 2015-01-15 15:33
《친일인명사전》을 배포하려는 서울시의 底意(저의)는 무엇인가?

국민행동본부   

서울시가 혈세(血稅) 1억 7550만 원을 들여 《친일인명사전》을 서울 시내 585개 중·고교에 보급한다고 한다. 어린 학생들에게 편향된 《친일인명사전》을 보여주려는 저의(底意)가 의심스럽다. ‘親日’이라는 역사의 망령을 꺼내어 종북(從北)행각을 덮으려는 것인가?
 
《친일인명사전》은 左派 성향의 민족문제연구소가 박정희 대통령, 백선엽 장군 등 대한민국의 애국자들을 낙인찍기 위해 만든 책이다. 그러면서 여운형 등 대한민국 건국에 반대하고 좌경(左傾)노선에 섰던 자들의 親日행각은 거의 다루지 않았다. 이 책이 얼마나 편향적인지 알 수 있는 대목이다.

《친일인명사전》을 발간한 민족문제연구소의 설립목표에는 ‘박정희 기념관 건립저지’가 있다. 이들은 김일성의 6·25 남침을 낙동강 전선에서 막은 영웅 백선엽 장군을 민족 반역자로 규정하고 있다. 박정희 대통령과 백선엽 장군을 친일파로 몰아가는 속셈이 무엇인지 짐작이 가고도 남는다.

한 질에 30만 원씩이나 하는 고가(高價)의 책을, 세금으로 구입해 일선 학교에 보급한다는 것도 말이 안 된다. 血稅를 그렇게 낭비할 정도로 서울시는 재정(財政)이 남아도는가?

박원순 시장의 서울시는, 서울 시민의 허파인 북아현숲을 파괴한 것도 모자라 이제는 《친일인명사전》을 배포, 교육환경까지 파괴시키려 하고 있다. 국민들은 박원순 시장과 서울시의 기만과 위선을 하나하나 파헤쳐 나갈 것이다!

(Tel: 02-527-4515~6 Fax: 02-527-4517, www.nac.or.kr)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