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청관계 역전 추측은 오해에서 생긴 일

청, 정무수석은 야야 대표와 소통하는 게 일

안종현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4.08.07 18:19:16

▲ 지난달 15일 박근혜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새누리당 신임 지도부와 오찬을 나누는 모습. 박 대통령 오른편에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 왼쪽 제일 끝자리에 조윤선 정무수석이 배석했다. ⓒ 뉴데일리

청와대는 7일 정무수석이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에게 매일 전화하는 것을 일종의 '보고'로 해석한 보도와 관련해 정무수석의 일상적 소통을 오해한 것이라고 밝혔다.

재보선 이후 여당 지지율이 박근혜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을 웃돌면서 당청간의 관계가 역전된 것 아니냐는 추측성 기사에 대한 해명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7일 "정무수석께서 여야 대표에게 전화하는 것은 여러분들이 필요하다고 말씀하신 소통을 잘 하고 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다른 청와대 관계자는 "정무수석은 현안 있을때 마다 여당 뿐 아니라 야당 대표, 사회 저명인사에게 의견을 구하는 것이 임무"라고 지적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정무수석이 의견을 구하는 것을 두고 여당 대표에게 보고하는 것처럼 얘기되는 것은 잘못 이해한 측면이 있다."고 덧붙였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