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 찰리 쉬렉, 14년 만에 노히트노런… 외국인 투수 최초

온라인뉴스팀 | 최종편집 2014.06.24 22:39:33


NC 다이노스 외국인 선수 찰리 쉬렉(29)이 14년 만에 노히트노런 대기록을 달성했다.

찰리 쉬렉은 24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LG 트윈스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 9이닝 동안 피안타 하나 없이 무실점으로 경기를 끝내는 완벽한 피칭을 선보였다. 

이날 찰리는 볼넷 3개를 내줬지만 단 한 개의 안타도 맞지 않고 팀의 6-0 승리를 이끌었다. 투구수 110개.

찰리의 노히트노런은 외국인 선수로는 사상 처음이며, 지난 2000년 5월 18일 송진우 이후 무려 14년 만에 나온 기록이다. 이로써 찰리는 한국 무대 43경기 만에 프로야구 통산 열한 번째 노히트노런의 주인공이 됐다.

찰리는 지난 시즌 한국 프로야구에 데뷔해 11승 7패 평균자책점 2.48로 활약하며 방어율 1위에 올랐다. 이날 경기까지 찰리는 6승 3패를 기록하며 NC 마운드의 최고 투수로 등극했다.

찰리는 경기 이후 노히트노런을 기록한 것에 대해 "말로 표현하지 못할 만큼 기쁘다. NC 야수진의 도움으로 좋은 기록을 만들어낼 수 있었다"며 "한국에서 나를 응원해주고 있는 모든 팬들에게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찰리 쉬렉 노히트노런, 사진=연합뉴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