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NC 찰리 쉬렉, 14년 만에 노히트노런… 외국인 투수 최초

온라인뉴스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2014-06-24 22:37 | 수정 2014-06-24 22:39
NC 다이노스 외국인 선수 찰리 쉬렉(29)이 14년 만에 노히트노런 대기록을 달성했다.

찰리 쉬렉은 24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LG 트윈스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 9이닝 동안 피안타 하나 없이 무실점으로 경기를 끝내는 완벽한 피칭을 선보였다. 

이날 찰리는 볼넷 3개를 내줬지만 단 한 개의 안타도 맞지 않고 팀의 6-0 승리를 이끌었다. 투구수 110개.

찰리의 노히트노런은 외국인 선수로는 사상 처음이며, 지난 2000년 5월 18일 송진우 이후 무려 14년 만에 나온 기록이다. 이로써 찰리는 한국 무대 43경기 만에 프로야구 통산 열한 번째 노히트노런의 주인공이 됐다.

찰리는 지난 시즌 한국 프로야구에 데뷔해 11승 7패 평균자책점 2.48로 활약하며 방어율 1위에 올랐다. 이날 경기까지 찰리는 6승 3패를 기록하며 NC 마운드의 최고 투수로 등극했다.

찰리는 경기 이후 노히트노런을 기록한 것에 대해 "말로 표현하지 못할 만큼 기쁘다. NC 야수진의 도움으로 좋은 기록을 만들어낼 수 있었다"며 "한국에서 나를 응원해주고 있는 모든 팬들에게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찰리 쉬렉 노히트노런, 사진=연합뉴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천화동인1호' 이한성… 이재명 최측근 이화영의 보좌관이었다
"이재명 설계, 유동규 집행, 이한성 관리… 드러나는 게이트"

'천화동인1호' 이한성… 이재명 최측근 이화영의 보좌관이었다

'천화동인1호' 대표인 이한성 씨가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가 국회의원이던 시절 보좌관으로 활동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화영 전 부지사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측근으로, 2019년 7월부터 2020년 1월까지 이재명 지사 밑에서 부지사를 지냈다. 또 열린우리당..

윤석열 "대장동, 이재명이 설계한 범죄… 누군가에 이익 주기 위한 사업"
"정권교체 못하면 저들은 국민을 설계의 대상으로 삼을 것"

핫이슈

윤석열 "대장동, 이재명이 설계한 범죄… 누군가에 이익 주기 위한 사업"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가 28일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과 관련해 "이재명 경기도지사 손에서 설계가 이뤄졌으며, 그것으로써 이미 범죄가 결정난 것"이라고 주장했다.윤 후보는 이날 중앙일보와 통화에서 "어느 지방자치단체도 이런 짓을 하면 안 된다. 대장동 개발..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