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北 “유엔 직원이라도 무자비하게 징벌할 것”협박

입력 2014-06-10 11:17 | 수정 2014-06-10 11:25

▲ 한국 정부에 유엔 북한인권사무소 설치를 제안하라고 외치는 한국대학생포럼 회원들. [자료사진]

올해 안으로 유엔 북한인권사무소가 한국에 설치된다는 소식을 접한
북한 김정은 정권이 또 길길이 날뛰고 있다.

지난 9일, 북한의 대남공작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이하 조평통)는
‘반공화국 인권모략소동에 광분하는 자들은 무자비한 징벌을 면치 못할 것’이라는
성명을 통해
“남조선이 유엔 북한인권사무소를 설치하기로 결정한 데 대해
무자비하게 징벌할 것”이라고 협박했다.

조평통이 이 같은 협박을 한 건
유엔으로부터 북한인권사무소 설치를 공식 통보받았기 때문이라고.

“박근혜 대통령이 며칠 전 남조선을 행각한(방문한)
前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 위원장을 만나
‘북한 인권상황조사에서 획기적이고 새로운 계기가 마련됐다고 하면서 함부로 줴쳤다.

유엔 북한인권사무소는
미국과 그 추종세력이 허위날조로 꾸며낸 북한인권보고서와
북한인권결의안에 따라 조작된 침략과 체제전복을 노린 반공화국 모략도구다.”


조평통은
한국에 유엔 북한 인권사무소를 설치한 데 대해
우리 정부가 ‘변명’을 했다는 허위주장도 했다.

“괴뢰패당은
유엔 북한인권사무소의 남조선 설치에 대한
비난과 우려의 목소리가 내외에서 높아가자
저들이 유치한 것이 아니라 유엔의 요청에 의한 것이라고 변명하고 있다.”


조평통은 유엔 북한인권사무소를 한국에 설치하는 것을 놓고
‘특대형 정치도발’ ‘엄중한 적대행위’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우리는 이미 유엔 북한인권사무소의 남조선설치가
우리 존엄과 인민을 모독하고 우롱하는 극악한 특대형 정치적도발이며,
우리의 체제를 부정하고 그에 도전하는 엄중한 적대행위로,
체제 대결의 선전포고로 된다는데 대해 준렬히 경고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박근혜 패당이
모략기구의 설치를 끝끝내 강행하는 조건에서
우리는 그에 단호히 대처할 것이다.”


조평통은
한국에 유엔 북한인권사무소를 설치할 경우
유엔 직원이든 누구든 ‘무자비하게 징벌할 것’이라며 협박했다.

“그가 괴뢰패당이건 그 상전이건
그 무슨 국제기구의 모자를 쓰고 나선 자들이건
추호도 용납하지 않을 것이며 무자비하게 징벌할 것이다.
남조선에 설치되는 유엔 북한인권사무소와
그 직원들도 결코 예외로 되지 않는다는 것은 더 말할 것도 없으며,
그 책임은 전적으로 모략의 소굴을 조작하고 끌어들인 자들이 지게 될 것이다.”


북한 김정은 정권이
유엔 북한인권사무소의 한국 설치에 대해 길길이 날뛰는 것은
핵무기와 미사일 개발 문제로 인한 유엔 대북제재보다
인권문제를 통한 국제사회의 제재 범위가 더욱 광범위하고,
최근 무서운 속도로 외부 정보를 받아들이고 있는 북한 주민들이
북한 체제의 실상을 알게 될 경우 내부 분열이 일어날 수 있다고 우려하기 때문이다.

한편, 라비나 샴다사니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 대변인은
지난 5월 30일 기자설명회에서
“한국이 지난 28일 북한인권 현장사무소 수용의사를 밝혀왔다.
이 사실을 북한에도 통보했다”고 밝힌 바 있다.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 측은
북한인권사무소를 한국에 설치하는 것이 여러 가지 장점이 있다고 평가하며,
한국 정부의 제안을 적극 환영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