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유엔 북한인권현장사무소, 연내 한국 설치

입력 2014-05-29 10:44 | 수정 2014-05-29 10:51

▲ 유엔 인권이사회 모습. [자료사진]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가
북한인권현장사무소를 연내 한국에 설치하기로 했다.

이 같은 소식은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OHCHR)의 루퍼트 콜빌 대변인이
지난 28일 ‘미국의 소리(VOA)’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밝힌 것이다.

“한국 정부가
북한인권 현장사무소를 한국에 설치하도록 해달라는 제안을 수락했다.
한국은 북한인권 상황에 초점을 맞추고 있는
시민사회와 피해자 단체들에게 중요한 장소다.
현장사무소가 유엔의 기본원칙에 따라 독립적으로 운영될 것이다.”


유엔 인권이사회는 북한인권현장사무소 설치 소식을
오는 30일 기자회견을 통해 공식발표할 예정이다.

우리나라 외교부는
29일 정례 브리핑을 통해 이 소식을 발표할 것이라고 한다.

유엔 북한인권 현장사무소는
유엔 인권이사회가 지난 3월 채택한
북한인권결의안에 포함된 권고안 가운데 하나다.

유엔 북한인권 조사위원회(COI)는
지난 2월 발표한 최종 보고서에서
북한인권 현장사무소를 설치해야 한다고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에 권고했다.

유엔 북한인권현장사무소의 예산과 인원 등
구체적인 운영 계획은 몇 달 안에 확정할 예정이라고 한다.

한편 유엔 북한인권현장사무소가 설치되면
북한 김정은 정권의 ‘발악’은 더욱 심해질 것으로 보인다.

지난 4월 유엔이 북한인권현장사무소를 한국에 설치할 것이라는 이야기가 돌자
북한의 대남공작기구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은
“체제 대결의 선전포고로 간주할 것”이라며
“처절한 대가를 치르게 할 것”이라고 협박한 바 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