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블랙이글 조종사 사망 이유 '탈출장치' 결함 논란

제작사 측 "탈출 실패, 기체 추락원인과 상관없다"주장

입력 2014-03-11 14:28 | 수정 2014-03-11 17:41

▲ 사고기와 동형 항공기.ⓒ공군

지난 2012년 추락했던
공군 특수비행팀 블랙이글 소속 <T-50B> 초음속 고등훈련기 추락 사고 당시
조종사가 [탈출 장치] 결함으로 사망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하지만 사고조사에 참여했던 제작사 <한국항공우주산업(이하 KAI)>측은
[탈출장비] 결함이 아니라는 입장을 보이고 있어 논란이 가속화 되고 있다.

공군은 당시 <T-50B> 추락의 원인이 정비 문제라고 사고조사 결론 내린 바 있다.

10일 한 방송매체는
[사고에도 불구하고 조종사가 탈출하지 못한 것은 탈출좌석이 문제였다]고 보도했다.

군용기에는 유사시에 밖으로 솟구쳐 오르는
조종사 비상 탈출용 <사출좌석>을 갖추고 있다.

대부분의 <사출좌석>은 고리를 잡아당기는 [탈출장비] 형태로 돼있다.

▲ 사고기와 동형 사출좌석. 붉은 원안이 이번에 문제가 된 랜야드 케이블. ⓒ뉴데일리



일각에서는 이번 [탈출장비]를 조사하면서
이 고리와 연결된 <랜야드 케이블>이 끊어진 것이 밝혀져
조종사가 끝내 탈출하지 못했던 것으로 보고 있다.

문제의 <랜야드 케이블>은
실리콘 재질로 고정된 것이어서
조종사가 잡아당기는데 큰 지장을 줬다는 주장도 나왔다.

실제로 공군과 <KAI>측에 확인한 결과,
사고 이후인 2013년, <T-50B>에 사용하던 <랜야드 케이블>을
[실리콘 재질]의 고정 장치 대신,
일명 [찍찍이]라 불리는 <벨크로>재질로 교체한 것으로 드러났다.

제작사인 <KAI>는 이 교체작업을 [정상적인 기술변경 처리절차]라고 불렀다.

11일 공군관계자는 [탈출장비] 단선 문제와 관련해 다음과 같이 설명했다.

"[실리콘 재질]이 저항력이 높아 랜야드 허용 인장강도를 초과하면서
랜야드가 절단된 것으로 보인다.
이러한 문제를 보완하기 위해 고정 장치를 실리콘 재질에서 벨크로로 바꿨다."


<KAI> 관계자는 이번 [탈출장비 결함]에 대해 이렇게 입장을 밝혔다.

"추락당시, 상당한 중력이 가해졌는데
<랜야드 케이블>이 절단되는 이유는 종합적으로 볼 때

여러 복합적 영향으로 끊어졌다고 추측하고 있다."


공군은 <T-50B> 조종사 사망의 원인이
[탈출장비]의 결함 때문이라고 보고 있었다.

반면 <KAI> 측은 [탈출장비]에는 결함이 거의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공군의 주력인 <F-16> 전투기의 경우,
같은 장비가 [실리콘 재질]로 <랜야드 케이블>이 고정돼 있어
이를 단선의 원인으로 지목하기에 아직 이르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만일, 조종사가 탈출하지 못한 이유가
[탈출장비]의 결함으로 나타나면
<T-50> 계열 항공기 수출에 빨간불이 켜질 것은 자명한 일이다.

2012년 있었던 <T-50B 블랙이글> 추락 사고로
당시 공군 조종사 1명이 사망한 뒤에도
사고기 정비 책임자가
부하 직원의 실수를 자책하는 내용의 유서를 남기고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