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YJ "일본 활동 청신호", 일본 에이벡스와 법적 합의

이승희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4.02.16 18:09:37



JYJ의 일본 활동에 '활로'가 열렸다. 그룹 JYJ(재중·유천·준수)가 일본 현지 소속사와 법적 분쟁을 마무리하고 향후 일본 활동에 청신호를 밝힌 것.

JYJ 소속사 씨제스 엔터테인먼트는 16일 공식 홈페이지 공지를 통해 "C-JeS(JYJ)와 AVEX는 양자간에 지금까지 발생했던 모든 법적인 분쟁을 종료하는 것에 합의했습니다. C-JeS(JYJ)와 AVEX는 향후 양자의 활동에 각각 일절 간섭하지 않을 것 입니다"라고 밝혔다.

지난 해 1월 일본 동경지방재판소는 에이벡스에게 JYJ의 일본 내 독점 매니지먼트권을 주장하는 등의 행위를 금지하고 JYJ의 소속사인 씨제스 엔터테인먼트에 약 6억 6천만엔(당시 한화로 약 78억 원)의 손해배상금을 지급하라는 판결을 내린바 있다.

씨제스 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지난해 승소 이후 에이벡스가 항소를 했는데, 동경고등재판소의 적극적인 중재로 양측이 합의를 도출했다"고 밝혔다.

JYJ는 2009년 11월 SM에 대한 전속계약효력정지 가처분을 받은 후, 소속사 씨제스 엔터테인먼트를 통해 2010년 2월경 에이벡스사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하지만 활동 범위와 관련해 양측의 의견이 충돌하자, 에이벡스는 2010년 9월경 일방적인 계약 중지를 통보했고 씨제스는 에이벡스에 대해 전속계약해지를 통지한 뒤 일본 내 독자적인 활동을 진행했다. 그 후 에이벡스는 JYJ에 대한 일본 내 독점 매니지먼트 권한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JYJ측이 일본 법원에 방해행위 등 금지 및 손해배상 등을 청구했고, 작년 1월 1심 승소 판결을 이끌어 낸 데 이어, 마침내 법원을 통해 최종 합의가 이루어진 것이다.

씨제스 엔터테인먼트 백창주 대표는 "일본 사법부가 JYJ의 일본활동을 보장하는 내용의 1심 판결과 2심 합의를 이끌어준 것에 감사 드린다. 이것으로 일본 활동과 관련된 모든 분쟁을 마무리 짓게 됐다. 에이벡스와 JYJ의 활동에 일절 간섭 하지 않기로 합의한 만큼 앞으로 JYJ의 일본 활동이 법적으로도 보장되었음을 공식적으로 확인되었다는 점에 가장 의미가 있다. JYJ멤버들의 길고 긴 법적 분쟁이 모두 마무리 되어 기쁘게 생각하고 앞으로 일본 팬들을 더 자주 그리고 더 가까이 무대를 통해 만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