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홍보] 지적 사흘 만에 朴 대통령! “SNS 잡아라”

“KTX 28만원? 터무니없는 주장 방치, 국가적 혼란”

입력 2013-12-30 16:42 | 수정 2013-12-30 17:01

 

▲ 박근혜 대통령은 30일 수석비서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SNS 등을 통해 퍼지는 유언비어를 바로잡을 것을 지시했다. ⓒ 뉴데일리 (청와대 제공)

 


박근혜 대통령이 30일
참모들을 향해 연거푸 [홍보]를 강조했다.
SNS 등을 통해 퍼지는 유언비어들에 대해
초기단계부터 체계적이고 적극적인 대응을 지시했다.

코레일 파업 사태가
정치권의 극적인 타결로 마무리 수순을 밟고 있지만
정부가 초기대응에 실패, 온갖 왜곡된 내용들이
사실마냥 온라인 공간에 퍼진 데 대해
방치하지 말고 바로 잡으라는 의미이다.

여기에는
홍보의 실패를 반복해선 안된다는
묵직한 메시지가 묻어난다.

이날 수석비서관회의를 주재한
박 대통령의 마무리 발언이다.

 

“KTX 요금이 28만원으로 오를 것이라는
터무니없는 이야기를 퍼뜨리고
원격의료제도 도입과 의료법인 자회사 설립에 대해서도
이것이 의료 민영화다, 진료비 폭탄이 될 것이다,
이런 잘못된 주장들도 국민들의 불안과 혼란에 빠뜨리고 있다.

이런 것을 정부가 방치하면
국가적으로도 큰 혼란이 올 것이다.”

 


 

박 대통령은 지난 27일
경제 관계장관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도
정책과 같은 선상에 홍보를 뒀다.
정책을 만드는 것 못잖게 중요한 것이
국민들에게 제대로 알리는 일이라고 했다.

사흘 뒤인 이날은 홍보에서도
SNS를 콕 집어 지적했다.

 

  
“개혁이 혁명보다 어렵다는 말도 있다.
요즘 정부가 추진하는 개혁 정책에 대해서
여러 유언비어가 난무한다.
SNS 등을 통해 퍼져 나가는
이런 잘못된 유언비어를 바로잡지 않으면
개혁의 근본 취지는 어디로 가 버리고
국민의 혼란만 가중될 것이다.”


박 대통령은
이러한 유언비어의 예로 철도경영의 개혁을
철도 민영화로 왜곡하고,
원격의료 도입과 의료법인 자회사 설립이
의료 민영화로 진료비 폭탄을
불러올 것이라는 소문을 들었다.

 

“과거 정부에서 미온적으로 대응했던 결과
지금 엄청난 사회적 비용이 발생하고 있다는 사실을 깨닫고
지금부터라도 체계적이고 적극적으로 대응해 나가야 한다.
정부에서 국민 세금을 줄이고
만성적 부채에서 벗어나 경쟁력을 갖추려는 것까지
발목을 잡혀서는 안된다.”


 

정부는 내년을 [개혁의 해]로 삼고 있다.
공공기관을 시작으로 사회 전반의
잘못된 병폐, 관행 등을 바로 잡고
비정상을 정상의 궤도에 올리겠다는 구상이다.

박 대통령은
"새해에는 모든 비정상이 정상화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해 달라"
고 당부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