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이석채 검찰 수사 ‘LTE’급..구속 여부 조만간 결론

서울중앙지검, 이석채 전 회장 네 번째 소환앱디스코 등 손실 ‘불가피한’ 사업 및 투자 지시 배경, 집중추궁

입력 2013-12-27 15:46 | 수정 2013-12-27 17:11

정관계 로비 의혹, 비자금 조성 경위 등도 캐물어

▲ 횡령 및 배임의혹을 받고 있는 이석채 전 KT회장.ⓒ 연합뉴스

1,000억원이 넘는 횡령 및 배임,
70억원 대의 비자금 조성 혐의 등을 받고 있는
이석채(68) 전 KT회장이
다시 검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았다.

지난 19일과 20일, 26일에 이은 네 번째 조사다.

검찰은
이석채 전 회장이 실무진의 보고를 무시하고,
전망이 불투명한 사업추진을 강행한 이유와,
사옥 헐값 매각 의혹 등
지금까지 드러난 혐의점에 대해 강도 높은 조사를 벌였다.

미수금도 제 때 값지 못하는 부실 벤처기업에
투자를 지시한 배경과,
이 과정에
정치권의 로비 혹은 청탁이 있었는지 여부도 캐물었다.

이면합의를 한 임직원으로부터
과다 지급된 상여금을 돌려받는 방식으로,
비자금을 조성했다는 의혹에 대한 추궁도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석채 전 회장에 대한 검찰의 소환조사가
횟수를 거듭할수록 강도를 더해가면서
구속영장 청구가 임박했다는 견해에 힘이 실리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조사부(부장검사 양호산)는
27일 오전
이석채 전 KT 회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각종 횡령 및 배임 혐의와 정관계 로비 여부,
비자금 조성경위 등을 집중 조사했다.

현재 검찰이 파악한
이석채 전 회장의 범죄사실은,
지하철 영상광고 및 쇼핑몰 등을 운영하는 <스마트애드몰>에
과도한 투자를 단행해 60억원대의 손실을 끼친 혐의,

▲39곳의 KT 사옥을 헐값에 매각한 뒤
높은 임대료를 지급해 869억원대의 손실을 끼친 혐의,
▲콘텐츠 업체인 <사이버 MBA>(현재 KT이노에듀)와
<OIC랭귀지비주얼>(현재 (현 KT OIC)을 자회사로 편입시키면서
회사에 137억원대의 손실을 끼친 혐의,
▲부실상태가 심각한 스마트폰 앱 개발 벤처기업인 <앱디스코>에
20억원의 투자를 지시해
회사에 손실을 끼친 혐의
등이다.

아울러
▲임직원에게 과다 지급한 상여금을 돌려받는 수법으로
비자금을 조성하고,
▲이를 바탕으로 정관계에 로비를 한 의혹도 수사대상이다.

검찰은

이석채 전 회장이
회사에 손실을 끼칠 위험성이 높은
사업 및 투자를 지시한 배경과,
정치권 로비 부분에 초점을 맞춰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검찰은 지금까지의 조사결과를 근거로
빠른 시일 안에 구속영장 청구를 결정할 방침이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