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140억 날려먹었던 ‘성층권 비행선’, 무인기로 부활?

입력 2013-12-27 12:46 | 수정 2013-12-27 13:03

미래부, 산업부 등 4개 부처 2017년까지 452억 투자

2006년 10월 31일,
언론들은
[성층권 무인비행선 개발계획이 폐기됐다]고
일제히 보도했다.
당시 보도 내용이다.

"2001년부터 2005년까지 140억 원을 투입했던
성층권 무인비행선 사업이 무산된 것으로 뒤늦게 밝혀졌다.

30일 산업자원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 등에 따르면
산업자원부가 2001년부터
[차세대 신기술 사업]의 일환으로 추진했던

[다목적 성층권 장기체공 무인비행선 개발사업]이
경제성을 이유로
기술 개발 5년 만에 용도폐기된 것으로 확인됐다.

성층권 비행선 사업이란
정부가 2007년까지 총 456억원을 투입해
지상 20㎞의 성층권에
200m 크기의 거대한 비행선을 띄워
통신중계·기상 이변 및
산림 감시·공중조기경보체계 구축 등

용도로 활용하려던 계획을 말한다."


이 계획은 [경제성이 떨어진다]는 이유로 폐기됐었다.
그런데 비슷한 계획을 정부 부처들이 공동으로 추진한다.

방위사업청, 미래창조과학부, 산업통상자원부, 기상청은
27일 국방과학연구소에서
[성층권 장기체공 무인비행체
설계기술 개발사업 착수 회의]를 개최하고
상호 협력을 위한 공동업무협약(MOU)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 과거 정부가 개발하던 시험용 성층권 무인비행선.

방사청에 따르면
[성층권 장기체공 무인비행체 개발사업]은
[민‧군기술협력 시범사업]이라고 한다.

이 사업의 목적은
초경량 무인비행체를 3일 동안 성층권에서 떠있게 하면서
기상 데이터 획득이나 통신중계 등을 할 수 있는지
기술적 타당성과 실용성을 입증하는 것이라고.

정부는 이 사업을 위해
2017년까지
방사청 180억 원,
산업통상자원부 190억 원,
기상청 82억 원 등
총 452억 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미래부는
범부처 협의체 및 민군기술협력 특별위원회를 운영하면서
부처 간 조정·통제 역할을 맡을 것이라고 한다.

<문기정> 방사청 획득기획국장의 말이다.

“이제는 [민과 군이 협력하면 좋은 것]이 아니라
[민과 군 두 부분의 협력이 필수]인 시대가 됐다.
오늘 시범사업 착수회의를 계기로
민군기술협력의 기틀을 다지고,
창조경제의 시금석이 되기를 희망한다.”

▲ 정부는 2017년까지 457억 원을 투입해 성층권 무인비행체를 만들기로 했다.

방사청에 따르면
[성층권 무인 비행체]는
태양전지를 기반으로 한 복합추진 시스템을
사용할 것이라고 한다.

성층권은
지상 10km의 대류권 위에서부터
50km 정도의 전리층 아래까지를 말한다.
평균 기온은 -75℃이고
대기 비중이 지상의 7% 정도에 불과해
일반적인 비행체로는 날 수 없다.

성층권에 장기간 체공할 수 있는 비행체 개발은
미국, 유럽 등에서도 시도한 바 있다.
그 첫 번째는 [성층권 비행선]이었다.

인공위성보다 낮은 고도에서 오랜 기간 떠 있으면서
적지를 정찰감시하거나
통신위성의 역할을 대신하는 목적으로 개발을 했었다.

하지만 지상과 크게 다른 기온, 기압의 차이를 극복할
적절한 소재를 찾지 못해
나중에는 [성층권 무인 비행기]로 목표를 수정했다. 

그 결과 중 가장 성공한 것이
미국의 차세대 무인정찰기 <글로벌 옵저버>다.

<글로벌 옵저버>는 수소연료전지 추진체로
2주 동안 성층권 수준의 하늘에 체공하면서 정보를 수집한다.

▲ 미국의 차세대 무인정찰기 글로벌 옵저버. 수소연료전지를 사용한다.

특히 미국의 경우에는
[성층권 비행선] 대신 장기간 체공할 수 있고,
수송능력이 뛰어난 [하이브리드 비행선]을 개발했다.

대표적인 [하이브리드 비행선]으로는
<록히드마틴>의 <P791>과
보잉의 [하이브리드 열비행선]이 있다.

▲ 美록히드 마틴이 개발한 하이브리드 비행선 P-791. 실제 비행시험도 성공했다.

이들 비행선은
최대 400톤의 화물을 싣고
최고 속도 180km/h의 속도로 대양을 횡단할 수 있는 데다
가격도 대형 항공기보다 훨씬 저렴해,
군사용은 물론 극지탐험, 자원개발, 긴급구호
등의 용도로 사용할 수 있어
다국적 기업, 각국 정부, 국제기구들이 주목하고 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