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토니안-이수근-탁재훈..징역 6월·집유 1년

입력 2013-12-27 10:37 | 수정 2013-12-27 12:50

불법 온라인 도박에 억대의 판돈을 쏟아부은 혐의로
재판에 회부된 연예인들이 모두 [유죄]를 선고 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14단독 재판부(부장판사 신명희)는
27일 오전 10시 서관 526호 법정에서 열린 선고 공판에서
상습도박 혐의로 기소된 토니안(본명 안승호), 탁재훈(본명 배성우), 이수근 등 3명에게
각각 징역 6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그동안 변호인과 피고인들이 제출한 의견서 및 반성문을 잘 읽어봤다"며
"불법 도박을 벌인 죄질은 나쁘나, 피고인 모두 범행을 시인했고,
현재 잘못을 깊이 뉘우치고 있는 점, 피고인들의 나이, 양형조건, 범행동기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판결을 내렸다"고 밝혔다.

검찰은 지난 6일 열린 결심 공판에서 피고인들에게
다소 무거운 처벌(집행유예 2년)을 구형한 바 있다.
당시 도박 규모에 따라 토니안은 징역 10월, 이수근은 징역 8월,
탁재훈은 징역 6월로 각기 다른 형량이 매겨졌었다.

그러나 이날 재판부는 피고인 전원이 벌금형 이상의 동종전과가 없고,
현재 범행을 뉘우치고 있는 점 등을 참작해 선처를 베풀었다.


이날 재판부가 피고인 전원에게
유죄를 선고함에 따라
한동안 세간을 시끄럽게 했던 [연예인 도박 사건]이 마무리됐다.

지난달 10일 이수근과 탁재훈 등이
검찰 소환 조사를 받은 사실이 알려지면서
시작된 [연예인 도박 파문]은
방송사 예능프로그램 메인 MC들이 대거 연루되는
 [초미의 사건]으로 비화되면서 각계의 관심을 끌어왔다.

검찰에 따르면 토니안 등 다수 연예인은
 2008년부터 2~3년간 영국 프리미어리그 축구 경기의
승패와 스코어를 놓고 [후불 베팅],
맞췄을 경우 수수료 10%를 제외한 나머지 베팅액을 챙기는
이른바 [맞대기 도박]에 빠져들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적발된 연예인 중
도박 규모가 5천만원 이하인 연예인들(앤디, 붐, 양세형)을
 [약식 기소(벌금형)]하는 한편,
상대적으로 도박 기간이 길고 규모가 5천만원을 넘어선 이들에겐
모두 [상습도박 혐의]를 적용, 재판에 회부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