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법무부, 왜 통진당 해산 안 해?” 11만 명 서명

입력 2013-09-10 15:56 | 수정 2013-09-10 17:47

국민행동본부 통진당 해산 서명 참여, 하루 새 8천여 명 증가

애국단체 <국민행동본부(본부장 서정갑)>가 전개한
[통진당 해산 청원 서명운동] 참가자가
하루 새 8,000여 명이나 늘어나,
통진당 해산을 원하는 국민들의 열망을 보여줬다.

국민행동본부, 재향군인회, 대령연합회 등은
10일 오후 2시, 과천정부청사 앞에서
법무부에
[통진당 해산 청원자 명단] 전달을 위해 모였다.

국민행동본부가 가져온 서명자 명단은
모두 10만 9,136명 분.

지난 9일 보도자료를 배포할 때보다
8,000여 명이 늘어난 것이었다.

국민행동본부 측은
[지금도 서명 용지가 계속 도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국민행동본부 측은
법무부에 서명용지를 전달하기에 앞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회견은 갑자기 내린 부슬비 때문에
짧게 진행했다.

“오늘 기자회견의 목적은
반역종북정당 통진당 해산 촉구 운동에 동참한
10만 9천여 명의 명부를 법무부에 제출하고,
종북정당의 위헌정당 제소를 미뤄온
법무부 규탄을 하기 위한 것이다.”


<서정갑> 국민행동본부 본부장은
<이석기 내란음모 사태>의 근본적인 원인이
4차례의 [통진당 해산 청원]을 무시한
법무부에 있다고 지적했다.



“국민행동본부가
통진당 해산 청원을 위해
짧은 기간 동안 서명을 펼쳤음에도
10만여 명이 서명을 했다.

서명에 협조해주신
경우회,
6.25참전유공자회,
고엽제 전우회,
재향군인회에 깊이 감사드린다.

이미 언론보도를 보고 아시겠지만,
<이석기 내란음모>로 나라 전체가 혼란스럽다.
이 혼란의 1차적인 책임은 법무부 장관에게 있다.

2004년 당시
민노당 해산 청원을 냈는데 법무부가 묵살했다.
2011년에도, 2012년에도, 2013년 4월에도
민노당 또는 통진당 해산 청원을 제출을 했는데,
법무부는 검토는커녕 묵살해 버렸다.
이로 인해
<이석기 내란음모> 같은 일이 벌어진 것 아니냐.

김대중-노무현 정권을 거치면서,
법무부는 3만 3,538명의
대공 사범을 사면복권해줬다.
그 사면복권 대상자 중에
<이석기>라는 간첩, 내란음모자도 있었다.

이는 지금까지 법무부가
민노당-통진당 해산절차를 밟지 않았기 때문에,
직무유기를 했기 때문에 생긴 일이다.”


<서정갑> 본부장은
[통진당을 해산해야 하는 이유]도 설명했다.



“통진당을 해산해야 하는 이유는 이렇다.

우리는 지금
155마일 휴전선을 두고 적과 대치하고 있다.
그런데 국회의원이 (간첩일 경우)
군사기밀을 수집해 외부에 유출할 수 있다.
군사기밀이 북한에 간다면
대한민국 안보에 큰 위협이 된다.

그 다음,
통진당이라는 종북정당에
연간 100억 원의 국민 혈세가
지원된다고 한다.

국민 혈세로
간첩종북정당을 지원하고 양성한다는 게
말이 되느냐.

여기에 대한 1차적 책임은 법무부에 있다.
때문에 오늘 우리가 서명을 제출하는 것이다.
우리는 앞으로 통진당이 해산할 때까지
서명운동을 계속할 것이다.”

참석자들은
<서정갑> 본부장의 말에 호응을 하며 구호를 외쳤다.

법무장관은 종북소굴 통합진보당을 즉각 해산 제소하라!
즉각 통합진보당 해산 제소를 하라!


이어 마이크를 잡은
<민병돈> 前육사교장(예비역 중장)은
[역사는 반복되는 모양]이라고 말했다.



“아무래도 역사는 반복되는 모양이다.
64년 전 [국회 프락치 사건]이라는 게 일어났다.
당시 국회 부의장을 포함해 14명이 간첩이었다고 한다.
그런데 64년 만에 비슷한 일이 또 일어난 것이다.
이번 사건의 경우도 국회에 [빨갱이]가 들어간 게 아니냐.

이런 것을
우리 국민 모두에게
책임이 있다고 할 수 있지만,
엄격하게 말하자면
법무부에 1차적인 책임이 있다.

정당이라 부를 수도 없는 종북단체가
국회에서 활동 중인데도
해산하지 않는다는 건 직무유기 아니냐.

우리 모두는
법무부가 국민들 앞에서
통진당을 해산할 때까지
법무부를 감시할 것이다.”

국민행동본부, 재향군인회 회원들은
기자회견을 마친 뒤
10만 9,000여 명의 명단이 가득 찬
10개 박스를 차에 싣고 종합 민원실로 향했다.

국민행동본부의 한 관계자는
[정부청사에 들어가는 데 굉장히 삼엄하다.
이런 번잡한 절차도
사실 종북세력을 다 잡아 없애면
필요가 없다]고 불평하기도 했다.

민원실에 도착한
국민행동본부, 재향군인회 관계자들은
마중나온 법무부 관계자에게
서명 명단을 전달하며
[이제 시작이다.
서명 운동은 계속될 것]이라고 밝혔다.

법무부 관계자는
엄청난 양의 서명 명단을 인수한 뒤
난감한 표정을 지으며 청사로 돌아갔다.

법무부는 현재
[통진당 해산을 위한
대규모 TF 구성을 검토한다]고 밝힌 뒤
별다른 행동을 취하지 않고 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천화동인1호' 이한성… 이재명 최측근 이화영의 보좌관이었다
"이재명 설계, 유동규 집행, 이한성 관리… 드러나는 게이트"

'천화동인1호' 이한성… 이재명 최측근 이화영의 보좌관이었다

'천화동인1호' 대표인 이한성 씨가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가 국회의원이던 시절 보좌관으로 활동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화영 전 부지사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측근으로, 2019년 7월부터 2020년 1월까지 이재명 지사 밑에서 부지사를 지냈다. 또 열린우리당..

윤석열 "대장동, 이재명이 설계한 범죄… 누군가에 이익 주기 위한 사업"
"정권교체 못하면 저들은 국민을 설계의 대상으로 삼을 것"

핫이슈

윤석열 "대장동, 이재명이 설계한 범죄… 누군가에 이익 주기 위한 사업"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가 28일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과 관련해 "이재명 경기도지사 손에서 설계가 이뤄졌으며, 그것으로써 이미 범죄가 결정난 것"이라고 주장했다.윤 후보는 이날 중앙일보와 통화에서 "어느 지방자치단체도 이런 짓을 하면 안 된다. 대장동 개발..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