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가의서’ 최진혁 재발견, 월령앓이 뜨겁다 ‘신의 한 수’

신성아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3.04.10 09:23:36



배우 최진혁이 월령앓이로 뜨거운 화제를 모으고 있다.
 
MBC 새 월화특별기획드라마 <구가의 서>(九家의 書)의 '구월령' 최진혁이 이연희를 향한 아름답고 절절한 순애보를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최진혁은 사랑에 빠진 남자의 순수한 미소부터 피를 토하듯 처절한 눈물까지 탁월하게 연기하며 "최진혁의 재발견"이라는 찬사를 받고 있다.

<구가의 서> 첫 회부터 사랑을 위해 영생을 포기하고 인간이 되기를 갈망하는 순정적인 모습으로 여심을 사로잡은 최진혁이 지난 9일 방송된 2회를 통해 순수한 매력과 함께 사랑에 배신당한 아픔을 처절하게 표현했다.
 
극중 구월령은 사랑하는 여인 서화(이연희)에게 항상 해맑은 미소와 함께 진심이 담긴 애정공세를 펼쳐 보이고, 로맨틱한 사랑 고백과 애절한 키스로 조선 최고의 로맨티스트의 면모를 보였다.

그러나 그 행복도 잠시, 구월령이 신수였다는 것과 자신의 동생과 몸종 담이가 죽었다는 사실을 숨겼다는 것을 알게 된 서화는 크게 분노하고 결국 구월령은 관군의 우두머리 담평준(조성하)의 칼에 맞아 사라지게 된다.

처절한 눈물을 흘리며 서화에게 "왜 그랬소? 내 그대를 그리도 사랑했는데.."라고 말하며 서글프게 죽어가는 구월령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하기 충분했다.
 
이처럼 순수하고 아름다웠지만, 비극적인 사랑의 결말을 맞이한 최진혁에 대한 반응이 뜨겁다. 최진혁에 대한 호평이 쏟아지고,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을 섭렵하는 것은 물론 '구월령 재등장' 요청이 봇물을 이루고 있는 것.
 
시청자들은 "진정 최진혁의 재발견", "구미호계 레전드가 될 듯", "구월령앓이 제대로", "구월령 재등장을 강력히 요청한다", "최진혁의 캐스팅은 신의 한 수", "멋져서 가슴이 두근두근", "이연희를 슬프게 바라보던 눈빛을 잊을 수가 없다", "웃는 모습에 설레고, 우는 모습에 가슴이 무너졌다", "최진혁, 이연희 역대급 케미" 등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한편, MBC 우러화드라마 <구가의서>는 반인반수인 최강치(이승기)가 사람이 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무협 활극으로 매주 월화 밤 9시 55분 방송된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