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구가의서’ 최진혁 재발견, 월령앓이 뜨겁다 ‘신의 한 수’

입력 2013-04-10 09:21 | 수정 2013-04-10 09:23


배우 최진혁이 월령앓이로 뜨거운 화제를 모으고 있다.
 
MBC 새 월화특별기획드라마 <구가의 서>(九家의 書)의 '구월령' 최진혁이 이연희를 향한 아름답고 절절한 순애보를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최진혁은 사랑에 빠진 남자의 순수한 미소부터 피를 토하듯 처절한 눈물까지 탁월하게 연기하며 "최진혁의 재발견"이라는 찬사를 받고 있다.

<구가의 서> 첫 회부터 사랑을 위해 영생을 포기하고 인간이 되기를 갈망하는 순정적인 모습으로 여심을 사로잡은 최진혁이 지난 9일 방송된 2회를 통해 순수한 매력과 함께 사랑에 배신당한 아픔을 처절하게 표현했다.
 
극중 구월령은 사랑하는 여인 서화(이연희)에게 항상 해맑은 미소와 함께 진심이 담긴 애정공세를 펼쳐 보이고, 로맨틱한 사랑 고백과 애절한 키스로 조선 최고의 로맨티스트의 면모를 보였다.

그러나 그 행복도 잠시, 구월령이 신수였다는 것과 자신의 동생과 몸종 담이가 죽었다는 사실을 숨겼다는 것을 알게 된 서화는 크게 분노하고 결국 구월령은 관군의 우두머리 담평준(조성하)의 칼에 맞아 사라지게 된다.

처절한 눈물을 흘리며 서화에게 "왜 그랬소? 내 그대를 그리도 사랑했는데.."라고 말하며 서글프게 죽어가는 구월령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하기 충분했다.
 
이처럼 순수하고 아름다웠지만, 비극적인 사랑의 결말을 맞이한 최진혁에 대한 반응이 뜨겁다. 최진혁에 대한 호평이 쏟아지고,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을 섭렵하는 것은 물론 '구월령 재등장' 요청이 봇물을 이루고 있는 것.
 
시청자들은 "진정 최진혁의 재발견", "구미호계 레전드가 될 듯", "구월령앓이 제대로", "구월령 재등장을 강력히 요청한다", "최진혁의 캐스팅은 신의 한 수", "멋져서 가슴이 두근두근", "이연희를 슬프게 바라보던 눈빛을 잊을 수가 없다", "웃는 모습에 설레고, 우는 모습에 가슴이 무너졌다", "최진혁, 이연희 역대급 케미" 등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한편, MBC 우러화드라마 <구가의서>는 반인반수인 최강치(이승기)가 사람이 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무협 활극으로 매주 월화 밤 9시 55분 방송된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천화동인1호' 이한성… 이재명 최측근 이화영의 보좌관이었다
"이재명 설계, 유동규 집행, 이한성 관리… 드러나는 게이트"

'천화동인1호' 이한성… 이재명 최측근 이화영의 보좌관이었다

'천화동인1호' 대표인 이한성 씨가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가 국회의원이던 시절 보좌관으로 활동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화영 전 부지사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측근으로, 2019년 7월부터 2020년 1월까지 이재명 지사 밑에서 부지사를 지냈다. 또 열린우리당..

윤석열 "대장동, 이재명이 설계한 범죄… 누군가에 이익 주기 위한 사업"
"정권교체 못하면 저들은 국민을 설계의 대상으로 삼을 것"

핫이슈

윤석열 "대장동, 이재명이 설계한 범죄… 누군가에 이익 주기 위한 사업"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가 28일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과 관련해 "이재명 경기도지사 손에서 설계가 이뤄졌으며, 그것으로써 이미 범죄가 결정난 것"이라고 주장했다.윤 후보는 이날 중앙일보와 통화에서 "어느 지방자치단체도 이런 짓을 하면 안 된다. 대장동 개발..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