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국민통합은 대한민국 진영의 덩치 키우기

류근일 뉴데일리 고문/전 조선일보 주필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2013-02-09 08:22 | 수정 2013-02-12 13:08

[류근일 칼럼] '통일전선'의 장군에 멍군 부르는 것

'국민통합'은

'통일전선' 장군에 멍군 부르는 것

 

국민통합이란 말이 유행하고 있다.

그러나 국민통합이란 과연 무엇인가?
개중엔 [될성부르지 않은 통합론], [뜬구름 잡는 통합론], [이쪽과 통합하려다 저쪽과 벌어지는 통합론]도 있다.

[될성부르지 않은 통합론]은, 예컨대 8. 15 해방공간 때의 남북협상파의 기대 같은 것이다.

공산당은 자기들이 주도하는 통합구도에 다른 정파들이 들어오게 만드는 기만적 통합, 즉 통일전선 전술을 구사한다.

그런데 이 구도를 알았는지 몰랐는지, 남북협상파는 평양의 ‘정당사회단체 연석회의’에 참석했다. 그들이 얻은 것은 아무 것도 없었다.
공산당 쇼 무대에 올라 연설 한 마디 하고 내려온 게 다였다.

[뜬 구름 잡는 것 같은 통합론]은 요즘 일부 정치인들과 오피니언 리더들이 말하는 “보수와 진보, 동(東)과 서(西), 노(勞)와 사(使), 세대와 세대를 아우르고...” 어쩌고 하는 식의 통합론이다.

그렇다면 왜 지금까지 그런 통합의 성공사례가 별로였나?
덮어놓고 덕담하듯 지껄이는 통합론대로 통합이 되는 것이라면, 국민통합이란 화두가 지금 다시 굳이 떠오를 이유가 없었을 것이다.

[이쪽과 통합하려다가 저쪽하고 벌어지는 통합론]은 예컨대 중도를 자처하는 측이 좌 쪽과 어떻게 잘 해 보려고 통합 운운 했다가 우 쪽하고 사이가 벌어지는 경우, 반대로 우 쪽과 잘 해보려고 통합 운운 했다가 좌 쪽과 사이가 벌어지는 경우다.
이렇게 되면 결국 플러스 마이너스 이퀄 제로가 되는 경우다.
안철수도 이런 사례에 드는 것 아닐지...

결국 [대한민국적 국민통합]은 변혁운동권의 [통일전선에 대한 역공](逆攻)의 의미를 가질 때 비로소 정확한 규정이 가능하지 않을까?

변혁운동권은 대한민국 체제를 이른바 ‘2013년 체제’로 뒤집자는 화두로 광범위한 대중을 끌어들이려 했다.
그렇게 되면 대한민국 본연의 헌법정신과 헌법체제는 ‘변혁’ 당한다.

이걸 원치 않는다면, 대한민국 세력은 불가불 그들의 장군에 대해 명군을 불러야 한다.
그 멍군이 바로 국민통합이다.

따라서 국민통합은 또 하나의 싸움의 전략전술이란 이야기가 된다.

한 마디로 누가 다수파가 되어 주적(主敵)을 포위하고 고립시키고 압도하느냐의 [수(數) 싸움]인 것이다.

이걸 모르고 국민통합을 마치 무슨 도덕적인 계명인양 생각하고 다루다가는 너무 나이브한 것이 될 수 있다.

우리 현실에서 국민통합은 무엇보다도 산업화 흐름과 민주화 흐름이 화해하는 것이다.

변혁 운동권은 물론 이에 반대할 것이다.

그러나 그런 분화를 통해 [종북 친북 전체주의 동맹군]을 소외시키는 게 지금으로선 시급한 과제다.

그들이 민주화 운동에 편승해 그것을 자기들 쪽으로 견인하는 바람에 얼마나 숱한 어려움이 초래됐는가?

국민통합은 그래서 [친(親)대한민국 진영]의 덩치를 키우자는 말의 동의어다.

그러자면 전통적 보수여당은 사회적 약자를 위한 배려에 있어선 야당의 요구를 경청하고, 전통적 야당은 국가안보와 법치주의의 요청에 있어선 보수 쪽으로 흔쾌히 다가설 수 있어야 한다.

이게 과연 가능할까?

민주당이 이미 변혁운동권 출신들에게 먹혀 있는 점을 고려할 때는 그건 회의적이다.
문희상 위원장, 어디 한 번 최선을 다 해보시우.

류근일 /뉴데일리 고문, 전 조선일보 주필
류근일의 탐미주의 클럽(cafe.daum.net/aestheticismclub)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