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453.5g 엄지공주, 세상을 울리다!

뉴데일리 스팟뉴스팀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2013-02-02 01:24 | 수정 2013-02-06 20:47

 

몸무게가 불과 450g에 불과한 '엄지공주'가 네티즌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인터넷 커뮤니티 게시판 등을 통해 퍼지고 있는 화제의 사진에는 엄마 몸에서 23주 만에 태어난 한 아이의 모습이 담겨있다.

몸무게가 453.5g 밖에 되지 않는 아이는 지난해 7월 태어났다.

당시 아이의 어머니는 마트에서 물건을 사던 중 갑자기 양수가 터지면서 출혈 증세를 보여, 급히 병원으로 옮겨져 긴급수술을 받았다.

의사들은 간신히 아이의 생명을 지켜냈지만, 정상보다 무려 17주나 빨리 태어나 몇 시간 안에 사망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러나 아이는 지극히 낮은 생존율에도 불구하고 강인한 생명력으로 고비를 하나씩 넘기고 있다.
현재 아이는 만성 폐질환 및 뇌출혈 증상을 보이고 있으나 차츰 증세가 호전되고 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