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 세상이 버린 이미지, 비평이 구원한다

이미지 비평의 광명세상

정상윤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2.09.04 19:11:59


2004년 출간된 이미지 비평의 두 번 째 이야기 '이미지 비평의 광명세상'이 출간했다.

“세상이 버린 이미지, 비평이 구원한다.” 

이미지 비평가로 활동하는 이영준이 주변에서 흔히 마주치는 일상적인 이미지를 사유하고 그 이미지를 통해 세상을 읽는 비평서다. 세상으로부터 무심히 버려지거나 무참히 소비되는 이미지들의 가치와 역할을 재고한다.

저자는 이미지 비평을 통해 이미지가 소통되는 방식과 받아들여지는 방식, 의미를 띠게 되는 구조 등을 파악함으로써, 궁극적으로 이미지를 구제하고 인간을 구원할 수 있다고 역설한다.


“하루에도 무수히 생산되고 폐기되는 이미지들은 과연 행복할까? 그리고 그 이미지를 쉽게 쓰고 버리는 인간은 행복할까?”

 이런 물음에서 시작된 이 책은 이미지의 시대, 무심코 지나쳐 버리는 이미지들을 붙잡아 그 이미지 안에 내재된 인문학적 의미를 파헤친다. 비평의 대상은 무궁무진하다. 사진과 텔레비전 캡처 화면에서부터, 상표와 차트, 심지어 지폐 속에 그려진 그림까지, 우리의 눈이 바라보는 모든 시각자료가 비평의 대상이 된다.
이미지 비평가이자 기계 비평가이며, 사진 비평가이기도 한 이영준은 현재 계원예술대학교 교수에 재직 중이다.

이영준 지음 / A5판 / 208면 / 값 12,000원 / 978-89-7409-892-6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