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통합당 경기도당 검찰에 고발

늦은 밤 만취女 차에 동승한 한선교 결국···

선거 뒤풀이 “참석자 한 분이 계산” 공직선거법 위반한선교 “저급한 상상력 민통당 명예훼손으로 고소할 것”

오창균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2.05.09 17:29:57
지난 2011년 7월13일 한나라당 한선교 의원이 해외순방 일정을 마치고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며 '도청 논란'과 관련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만취여성이 운전한 뺑소니 차량에 같이 탔던 새누리당 한선교 의원이 이 사건과 관련해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피소됐다.

민주통합당 경기도당은 8일 한선교 의원을 수원지검에 고발하면서 “음주뺑소니 사건 피의자 정모(40·여)씨가 이날 술자리를 ‘선거 뒤풀이’라고 했고 한선교 의원은 ‘참석자 중 한 분이 계산했다’고 해명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는 공직선거법에서 금지하는 ‘선거 후 답례’와 ‘제삼자에 의한 기부행위’ 조항을 위반한 혐의가 있다”고 주장했다.

김종완 사무처장은 “지난 4월26일 발생한 음주 뺑소니 사고 차량에 동승한 한선교 당선자가 사건을 해명하는 과정에서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를 자백해 고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 음주 뺑소니 차량 운전자 옆자리에 동승

앞서 한선교 의원은 만취 상태의 음주 뺑소니 운전자 차량에 동승한 것으로 확인됐다.

한 의원은 이와 관련해 지난 1일 “모임 참석자 중 한분이 계산을 마치고 자리를 정리하며 귀가하려던 중 ‘택시타기 힘드니 택시정류장까지 모셔드리겠다’는 간곡한 청을 뿌리칠 수 없어 동승했다”고 해명했다.

음주 문제에 대해선 “막걸리 한 병을 세 명이 나눠 마셨을 뿐”이라고 했다.

경찰에 따르면 정씨는 지난 26일 밤 9시57분쯤 음주 상태에서 SM7 승용차를 몰고 용인시 수지구 죽전동 W아파트 앞 도로를 지나다 횡단보도를 건너던 대학생 김모(20·여)씨를 차로 친 혐의를 받고 있다.

사고 당시 정씨는 피해자 김씨가 다친 곳이 없어 괜찮다고 하자 병원 이송 등 조치를 취하지 않았지만 행인인 유모씨는 이를 목격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옆에 타고 있던 한선교 의원은 차에서 내려 김씨의 상태를 함께 확인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27일 자정쯤 정씨를 붙잡았고 음주 측정 결과 혈중 알콜농도가 면허취소 수준인 0.128%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러한 사실이 알려지자 한선교 의원이 음주운전 사고를 일으킨 정씨의 바로 옆자리에 앉았으면서 정씨의 음주를 알았는지, 알고도 방치했는지에 대해 한바탕 논란이 일었다.

■ 민통당, “한선교 의원이 경찰조사 과정에서 ‘서장을 불러오라고 했다” 주장

나아가 한선교 의원이 경찰조사 당시 ‘서장을 불러오라’는 소란을 피웠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유대영 민주통합당 대변인은 지난달 30일 논평을 통해 “한선교 의원이 사고 직후 경찰조사 과정에서 ‘서장을 불러오라고 하는 등, 호통을 치고 소란을 피웠다’는 제보가 접수됐다. 경찰조사 과정에서 보여준 고압적인 자세가 사실이라면 이는 국회의원의 신분을 남용한 것으로 결코 묵과할 수 없다”고 밝혔다.

그는 한 의원의 이번 사고에 대해 “지인의 음주운전도 방관한 것인지는 모르겠으나 한선교 의원의 행태는 비난 받아 마땅하다“고 지적하며 ”민주당 지도부 도청사건에 연루되어 사회적으로 큰 물의를 일으킨 한선교 의원의 엽기행각에 한탄을 금할 수 없다. 새누리당과 한선교 의원은 대국민사과를 해야 한다”고 했다.

일부 누리꾼들은 한 의원과 동승했던 운전자 정씨가 40대 여성이라는 점에도 의심스러운 눈길을 보내고 있다.

초등학교 운영위원장으로 알려진 정씨가 한 의원과 저녁을 함께할 만한 특별한 이유가 명확치 않고 현직 국회의원과 40대 여성 학부모가 단둘이 승용차에 동승하는 것 자체가 자칫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는 것이다.

트위터 아이디 ‘bulkoturi’은 “한선교 의원, 만취한 사십대 유부녀와 늦은 밤까지 왜? 유재중과 더불어 새누리 친박계의 새로운 컨셉이냐”라고 꼬집었다.

아이디 ‘dust91102’은 “보좌관이 운전하는 자기 차를 이용하는 것보단 술취한 그녀가 운전하는 차가 안전했겠지. ㅋㅋ 걸리면 개망신에 이혼”이라고 비판했다.

■  “허위사실 유포 민통당에 법적 대응 나서겠다”

한편, 한선교 의원 측은 “허위사실을 유포해 명예를 훼손시킨 민주통합당에 대해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는 뜻을 밝혔다.

한선교 의원 측은 8일 보도자료를 통해 “민주통합당은 저급한 상상력으로 수지지역 주민을 모욕하고 선관위에서 문제 없다고 판단한 사안까지 선거법 위반으로 검찰에 고발하는 무리수를 뒀다”며 "저급한 정치공세를 좌시하지 않겠다고 비난했다.

한 의원 측은 “이같은 사실을 퍼뜨린 민주통합당과 대변인 등을 명예훼손과 무고죄로 고발하겠다”고 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