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나영이' 주치의 "박시장에게 진심으로 사과"

입력 2012-02-22 16:54 | 수정 2012-02-22 17:31
`나영이' 주치의로 유명한 한석주 연세대 세브란스 병원 소아외과 의사는 22일 오후 세브란스 병원 기자실에서 "게시판에 작성한 글로 인해 박 시장과 가족, 아드님이 상당한 고통을 받았을 것"이라며 사과의 뜻을 밝혔다.

한 교수는 지난 20일 감사원 자유토론방에 "강 의원이 제시한 병무청 제출 MRI 사진을 보고 강 의원 주장이 사실이라고 확신하게 됐다"고 밝힌 바 있다.

그는 "글을 썼을 당시 알려진 박주신 씨의 키와 몸무게는 173cm에 63kg이었다"며 "이는 오늘 세브란스 병원에서 계측한 결과(176cm, 80.1kg)와 달랐다"고 해명했다.

이어 "게시판에 작성한 글은 내가 작성한 것이 맞으며 공개할 의지는 없었다"며 "무엇보다 박 시장의 아드님에게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고개를 숙였다.

이날 한 교수의 입장 발표는 사전 예고없이 진행됐다. 그는 침통한 표정으로 짤막하게 이같은 입장을 발표한 뒤 기자들의 질문을 받지 않고 기자실을 나갔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